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시 “공직자 가족 전수조사서 투기 의혹 발견 못해”
입력 2021.04.08 (15:32) 수정 2021.04.08 (15:52) 사회
경기 용인시는 오늘(8일) 관내 대규모 개발사업과 연관이 있는 부서에서 일했던 직원의 가족에 대해 부동산투기 전수조사를 한 결과 투기 의심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용인시는 지난달 18일 시청과 용인도시공사 직원 4천817명에 대한 1차 전수조사 결과를 내놓으면서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사업지구에 투기한 의혹이 있는 공무원 3명을 확인해 수사 의뢰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반도체클러스터뿐 아니라 플랫폼시티 사업과 연관이 있는 직원(343명)의 배우자, 형제·자매, 직계 존비속 등 2천769명에 대해 2차 전수조사에 착수했으나 투기 의심 사례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오늘 브리핑에서 “사업대상지 구역 내 토지조서, 토지거래 신고현황 자료를 조사대상자 명단과 대조했으나 해당 구역 내 토지를 구매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개인정보활용 동의를 하지 않은 채 조사에 응하지 않은 가족 55명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수사기관에 명단을 통보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들 공직자 가족 대상 조사와 별도로, 시는 민간인의 투기 의심 사례 7건을 확인해 수사기관과 국세청에 통보했습니다.

이는 플랫폼시티와 관련해 대토보상 목적의 토지지분 분할 3건, 1개 필지를 다수인이 공동명의로 구매한 4건입니다.

이번 2차 전수조사 결과 발표를 두고 반도체클러스터 사업부지 주민들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길 꼴이어서 신뢰하기 어렵다”는 반응입니다.

반도체클러스터 사업 부지에 거주하는 주민들로 구성된 원삼주민통합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용인시 공무원 투기 의심자 3명이 수사를 받고 있고, 여러 건의 투기 의심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시의 이번 조사 결과를 믿기 어렵다”며 “시민단체 등이 주도하는 민간신고센터를 만들어야 주민들도 믿고 제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용인시 “공직자 가족 전수조사서 투기 의혹 발견 못해”
    • 입력 2021-04-08 15:32:12
    • 수정2021-04-08 15:52:12
    사회
경기 용인시는 오늘(8일) 관내 대규모 개발사업과 연관이 있는 부서에서 일했던 직원의 가족에 대해 부동산투기 전수조사를 한 결과 투기 의심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용인시는 지난달 18일 시청과 용인도시공사 직원 4천817명에 대한 1차 전수조사 결과를 내놓으면서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사업지구에 투기한 의혹이 있는 공무원 3명을 확인해 수사 의뢰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반도체클러스터뿐 아니라 플랫폼시티 사업과 연관이 있는 직원(343명)의 배우자, 형제·자매, 직계 존비속 등 2천769명에 대해 2차 전수조사에 착수했으나 투기 의심 사례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오늘 브리핑에서 “사업대상지 구역 내 토지조서, 토지거래 신고현황 자료를 조사대상자 명단과 대조했으나 해당 구역 내 토지를 구매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개인정보활용 동의를 하지 않은 채 조사에 응하지 않은 가족 55명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수사기관에 명단을 통보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들 공직자 가족 대상 조사와 별도로, 시는 민간인의 투기 의심 사례 7건을 확인해 수사기관과 국세청에 통보했습니다.

이는 플랫폼시티와 관련해 대토보상 목적의 토지지분 분할 3건, 1개 필지를 다수인이 공동명의로 구매한 4건입니다.

이번 2차 전수조사 결과 발표를 두고 반도체클러스터 사업부지 주민들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길 꼴이어서 신뢰하기 어렵다”는 반응입니다.

반도체클러스터 사업 부지에 거주하는 주민들로 구성된 원삼주민통합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용인시 공무원 투기 의심자 3명이 수사를 받고 있고, 여러 건의 투기 의심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시의 이번 조사 결과를 믿기 어렵다”며 “시민단체 등이 주도하는 민간신고센터를 만들어야 주민들도 믿고 제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