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재차관 “폐업 소상공인 재기 지원 프로그램 설계·보강”
입력 2021.04.08 (15:35) 수정 2021.04.08 (16:05) 경제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이 폐업 소상공인의 재기를 위한 프로그램을 설계·보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차관은 오늘(8일) 서울 마포구의 신사업 창업 사관학교 ‘드림스퀘어’를 방문해 “폐업 소상공인의 원활한 사업정리, 준비된 재창업, 새로운 직업 역량을 길러 민간 기업으로의 취업 등 3가지 재기 프로그램을 맞춤형으로 설계·보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차관은 “정부는 소상공인이 어떠한 위기가 닥치더라도 버티고 이겨낼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재정 지원과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현재의 과밀한 생계형 자영업 구조에서 벗어나 기술력·영업력을 갖춘 자생적 구조로 전환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보통신,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적극 활용해 경영 역량을 업그레이드하겠다”면서 “스마트 상점 보급, 비대면 온라인 판로 확대 등 비즈니스 모델의 디지털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체계적으로 수립·지원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안 차관은 오늘(8일) 버팀목 플러스 자금 집행 상황을 점검하면서 “7일 기준으로 (전체 6조 7천억 원 예산의) 57% 이상인 3조 9천억 원을 집행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획재정부 제공]
  • 기재차관 “폐업 소상공인 재기 지원 프로그램 설계·보강”
    • 입력 2021-04-08 15:35:19
    • 수정2021-04-08 16:05:10
    경제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이 폐업 소상공인의 재기를 위한 프로그램을 설계·보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차관은 오늘(8일) 서울 마포구의 신사업 창업 사관학교 ‘드림스퀘어’를 방문해 “폐업 소상공인의 원활한 사업정리, 준비된 재창업, 새로운 직업 역량을 길러 민간 기업으로의 취업 등 3가지 재기 프로그램을 맞춤형으로 설계·보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차관은 “정부는 소상공인이 어떠한 위기가 닥치더라도 버티고 이겨낼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재정 지원과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현재의 과밀한 생계형 자영업 구조에서 벗어나 기술력·영업력을 갖춘 자생적 구조로 전환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보통신,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적극 활용해 경영 역량을 업그레이드하겠다”면서 “스마트 상점 보급, 비대면 온라인 판로 확대 등 비즈니스 모델의 디지털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체계적으로 수립·지원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안 차관은 오늘(8일) 버팀목 플러스 자금 집행 상황을 점검하면서 “7일 기준으로 (전체 6조 7천억 원 예산의) 57% 이상인 3조 9천억 원을 집행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획재정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