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성단체 “오세훈 시장, 성평등한 서울 실현하라”
입력 2021.04.08 (17:47) 사회
여성단체가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에 “성평등한 서울을 실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시장 위력성폭력사건 공동행동은 오늘(8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시장 당선자에게 성평등을 대차게 집요하게 끝까지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어제 치러진 재보선에서 당선된 오 시장에게 “서울시정에 성평등한 삶을 위한 모든 정책, 제도, 지침, 예산, 실천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소장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에 대해 오 시장이 “우리 모두의 아들딸일 수 있다.”라고 언급한 발언에 대해 “피해자에게 공감하는 것에서 사회변화가 시작돼야 하지만, 그것이 아들 같아서 딸 같아서는 아니어야 하고 노동자이고 동료이고 사회 구성원이기 때문이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딸 같아서 성희롱한다는 가해자들의 변명도 여전히 존재하는 사회”라며 “업무가 아니라 가족관계로 이해해야 보호가 가능하다면 우리는 더는 조직에 책임을 요청하기 어려워진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소장은 “조직 내 성희롱 성폭력 피해자가 일상으로, 일로 잘 복귀하는 것은 반성폭력 법과 정책 제도의 목표이자 제대로 된 가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라면서 “조직 내 성폭력에서 기관장의 책무와 의지는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권김현영 여성현실연구소 소장은 “권력형 성범죄, 직장 내 성적 괴롭힘은 여성을 동등한 동료시민으로서 존중하지 않는 조직이라면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이번 오세훈 캠프 정책에서 이런(성평등) 정책은 찾아보지 못했다.”라면서 “양당정치에서 더욱 입지가 좁아진 군소후보들은 성평등과 차별금지를 가장 중요한 정책으로 내세웠고 이 목소리는 점점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이 목소리를 외면한다면 바뀐 시정에서도 희망이 없다.”라며 “1년 남짓의 임기 동안 오 서울시장의 행보를 아주 꼼꼼히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 여성단체 “오세훈 시장, 성평등한 서울 실현하라”
    • 입력 2021-04-08 17:47:25
    사회
여성단체가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에 “성평등한 서울을 실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시장 위력성폭력사건 공동행동은 오늘(8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시장 당선자에게 성평등을 대차게 집요하게 끝까지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어제 치러진 재보선에서 당선된 오 시장에게 “서울시정에 성평등한 삶을 위한 모든 정책, 제도, 지침, 예산, 실천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소장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에 대해 오 시장이 “우리 모두의 아들딸일 수 있다.”라고 언급한 발언에 대해 “피해자에게 공감하는 것에서 사회변화가 시작돼야 하지만, 그것이 아들 같아서 딸 같아서는 아니어야 하고 노동자이고 동료이고 사회 구성원이기 때문이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딸 같아서 성희롱한다는 가해자들의 변명도 여전히 존재하는 사회”라며 “업무가 아니라 가족관계로 이해해야 보호가 가능하다면 우리는 더는 조직에 책임을 요청하기 어려워진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소장은 “조직 내 성희롱 성폭력 피해자가 일상으로, 일로 잘 복귀하는 것은 반성폭력 법과 정책 제도의 목표이자 제대로 된 가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라면서 “조직 내 성폭력에서 기관장의 책무와 의지는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권김현영 여성현실연구소 소장은 “권력형 성범죄, 직장 내 성적 괴롭힘은 여성을 동등한 동료시민으로서 존중하지 않는 조직이라면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이번 오세훈 캠프 정책에서 이런(성평등) 정책은 찾아보지 못했다.”라면서 “양당정치에서 더욱 입지가 좁아진 군소후보들은 성평등과 차별금지를 가장 중요한 정책으로 내세웠고 이 목소리는 점점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이 목소리를 외면한다면 바뀐 시정에서도 희망이 없다.”라며 “1년 남짓의 임기 동안 오 서울시장의 행보를 아주 꼼꼼히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