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1 재·보궐선거
서울·부산 최종 투표자수·득표율 분석
입력 2021.04.08 (19:03) 수정 2021.04.08 (19: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 대승으로 나타난 서울과 부산의 민심, 자세하게 분석해보겠습니다.

광역단체장을 뽑은 두 곳 모두 국민의힘이 모든 자치구에서 과반이 넘는 지지를 받았습니다.

서울의 경우, 강남 3구에서 오세훈 시장에 대한 몰표가 쏟아졌습니다.

송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먼저 오세훈 서울시장입니다.

득표율 57.5%, 25개 전체 자치구에서 모두 과반이 넘는 지지를 받았습니다.

특히,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강남 3구 가운데, 강남, 서초에서 70%대, 송파와 용산에서는 60%가 넘는 표가 쏟아졌습니다.

재개발 재건축, 공시지가, 보유세 인상 등 부동산 문제에 민감한 표심이 반영됐다는 분석입니다.

그동안 민주당이 강세였던 강북구와 구로, 금천구 등 서부지역에서도 오 시장이 과반을 넘겼습니다.

사전투표에선 강북구 등 11개 구에서 박영선 후보가 우위를 나타낸 거로 분석됐는데,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층이 사전투표 독려에 일시적으로 결집한 결과로 보입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민주당에 열세였던 강남권 지지율을 2014년을 거쳐 2018년 지방선거에서 우위로 돌려놓은지 3년 만에 전체 민심은 정반대로 뒤집혔습니다.

출구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면 20대 남성, 이른바 '이남자'의 72.5%가 오 시장을 지지한 점이 눈에 띕니다.

보수 성향이 강한 60대 남성 지지율보다도 높은데, 취업난과, 집값 상승, 최근 LH 사태로 인한 공정성 문제 등에 더해 진영보다는 개인의 이익에 투표하는 성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반면 20대 여성은 박영선 후보에 더 높은 지지를 보냈는데, 15%는 여성의당 김진아 후보를 포함한 소수정당과 무소속 후보에 표를 던져 성평등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한 것으로 보입니다.

62.67%를 득표한 박형준 부산시장.

56%가 나온 강서구를 제외하면 15개 자치구에서 쏠림없이 60%대의 고른 지지를 받았습니다.

부산 역시 2018년 지방선거에서 오거돈 시장이 싹쓸이했던 민주당 지지세가 3년을 넘기지 못하고 뒤집혔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촬영기자:최상철/영상편집:안영아
  • 서울·부산 최종 투표자수·득표율 분석
    • 입력 2021-04-08 19:03:12
    • 수정2021-04-08 19:43:34
    뉴스 7
[앵커]

국민의힘 대승으로 나타난 서울과 부산의 민심, 자세하게 분석해보겠습니다.

광역단체장을 뽑은 두 곳 모두 국민의힘이 모든 자치구에서 과반이 넘는 지지를 받았습니다.

서울의 경우, 강남 3구에서 오세훈 시장에 대한 몰표가 쏟아졌습니다.

송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먼저 오세훈 서울시장입니다.

득표율 57.5%, 25개 전체 자치구에서 모두 과반이 넘는 지지를 받았습니다.

특히,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강남 3구 가운데, 강남, 서초에서 70%대, 송파와 용산에서는 60%가 넘는 표가 쏟아졌습니다.

재개발 재건축, 공시지가, 보유세 인상 등 부동산 문제에 민감한 표심이 반영됐다는 분석입니다.

그동안 민주당이 강세였던 강북구와 구로, 금천구 등 서부지역에서도 오 시장이 과반을 넘겼습니다.

사전투표에선 강북구 등 11개 구에서 박영선 후보가 우위를 나타낸 거로 분석됐는데,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층이 사전투표 독려에 일시적으로 결집한 결과로 보입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민주당에 열세였던 강남권 지지율을 2014년을 거쳐 2018년 지방선거에서 우위로 돌려놓은지 3년 만에 전체 민심은 정반대로 뒤집혔습니다.

출구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면 20대 남성, 이른바 '이남자'의 72.5%가 오 시장을 지지한 점이 눈에 띕니다.

보수 성향이 강한 60대 남성 지지율보다도 높은데, 취업난과, 집값 상승, 최근 LH 사태로 인한 공정성 문제 등에 더해 진영보다는 개인의 이익에 투표하는 성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반면 20대 여성은 박영선 후보에 더 높은 지지를 보냈는데, 15%는 여성의당 김진아 후보를 포함한 소수정당과 무소속 후보에 표를 던져 성평등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한 것으로 보입니다.

62.67%를 득표한 박형준 부산시장.

56%가 나온 강서구를 제외하면 15개 자치구에서 쏠림없이 60%대의 고른 지지를 받았습니다.

부산 역시 2018년 지방선거에서 오거돈 시장이 싹쓸이했던 민주당 지지세가 3년을 넘기지 못하고 뒤집혔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촬영기자:최상철/영상편집:안영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