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전북, 방과 후 수업 관련 집단감염 여파…“수업 중단 권고”
입력 2021.04.08 (19:13) 수정 2021.04.08 (20:35)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북지역에서 초등학교 방과 후 수업 관련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관련 확진자만 사흘 동안 서른 명 가까이 발생했는데요.

교육당국은 모든 학교의 방과 후 수업을 잠정 중단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진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북에서 초등학교 방과 후 수업 관련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방과 후 교사 1명이 확진된 뒤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초등학교는 전주 3곳과 진안 1곳.

검사자 수만 천 명이 넘었고, 3백 명 가까이 자가격리 됐습니다.

이 가운데 확진자가 집중된 전주의 한 초등학교의 경우, 3학년과 6학년 학생과 교사, 가족은 물론, 주변 학원 등으로도 감염이 확산됐습니다.

이 학교를 포함해 전주와 진안의 초등학교 등 3곳이 2주간 전교생 원격수업으로 전환했습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가운데 무증상 감염자가 20%를 넘는 만큼 숨은 감염자로 인한 추가 확산도 우려하고 있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이 학교 말고 다른 어떤 학교에서도 이미 곪아있는(감염자가 있는) 상태일 수도 있다는 겁니다."]

이밖에 다른 지역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인한 확진과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라북도 방역당국은 최근 확진자 발생이 급증하자 병상 부족에 대비하기 위해 생활치료센터를 다시 열 계획입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다음 주) 월요일 개소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최대 그 시설에서 150명의 환자분을 돌볼 수 있는 내용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한, 전북교육청은 도내 모든 학교에 대해 2주간 방과 후 수업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전북, 방과 후 수업 관련 집단감염 여파…“수업 중단 권고”
    • 입력 2021-04-08 19:13:29
    • 수정2021-04-08 20:35:52
    뉴스7(전주)
[앵커]

전북지역에서 초등학교 방과 후 수업 관련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관련 확진자만 사흘 동안 서른 명 가까이 발생했는데요.

교육당국은 모든 학교의 방과 후 수업을 잠정 중단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진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북에서 초등학교 방과 후 수업 관련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방과 후 교사 1명이 확진된 뒤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초등학교는 전주 3곳과 진안 1곳.

검사자 수만 천 명이 넘었고, 3백 명 가까이 자가격리 됐습니다.

이 가운데 확진자가 집중된 전주의 한 초등학교의 경우, 3학년과 6학년 학생과 교사, 가족은 물론, 주변 학원 등으로도 감염이 확산됐습니다.

이 학교를 포함해 전주와 진안의 초등학교 등 3곳이 2주간 전교생 원격수업으로 전환했습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가운데 무증상 감염자가 20%를 넘는 만큼 숨은 감염자로 인한 추가 확산도 우려하고 있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이 학교 말고 다른 어떤 학교에서도 이미 곪아있는(감염자가 있는) 상태일 수도 있다는 겁니다."]

이밖에 다른 지역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인한 확진과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라북도 방역당국은 최근 확진자 발생이 급증하자 병상 부족에 대비하기 위해 생활치료센터를 다시 열 계획입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다음 주) 월요일 개소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최대 그 시설에서 150명의 환자분을 돌볼 수 있는 내용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한, 전북교육청은 도내 모든 학교에 대해 2주간 방과 후 수업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