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남기 부총리 “주택 공급, 지자체·중앙정부 단독으로 할 수 없어”
입력 2021.04.08 (19:23) 수정 2021.04.08 (19:40)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주택 공급은 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단독으로 할 수 없다며,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주택공급대책은 일정대로 추진하고, 부동산 투기 근절 대책은 올해 안에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남기 부총리는 주택공급 추진 과정에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홍남기/부총리 : "주택공급은 후보지의 선정, 지구의 지정, 심의 및 인허가 등 일련의 행정 절차상 중앙정부나 광역지자체나 기초지자체 어느 하나 단독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상호협력이 뒷받침돼야 합니다."]

홍 부총리는 정부와 지자체의 협력이 더 긴밀하고 견고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 체제에서 부동산 정책을 두고 정부와 서울시가 엇박자가 나는 것을 경계한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홍 부총리는 "그간 제기된 다양한 의견들에 대해서는 그 취지를 짚어보도록 하겠다"며 재보선에서 나온 공약들을 검토해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여야를 떠나 부동산시장 안정과 주택공급 확대를 통한 서민 주거안정이라는 지향점은 결코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부동산 정책의 큰 틀은 흔들림 없이 유지돼야 한다며, 2·4 대책을 포함한 주택공급대책은 일정대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부동산시장에 대해선 가격 상승세가 둔화되는 등 어렵게 시장 안정세가 자리잡아 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부동산 투기근절 대책과 관련해선 법률 개정안이 이번 달 안에 발의될 수 있도록 국회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에도 즉시 착수해 올해 안에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황보현평
  • 홍남기 부총리 “주택 공급, 지자체·중앙정부 단독으로 할 수 없어”
    • 입력 2021-04-08 19:23:15
    • 수정2021-04-08 19:40:33
    뉴스7(청주)
[앵커]

정부가 주택 공급은 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단독으로 할 수 없다며,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주택공급대책은 일정대로 추진하고, 부동산 투기 근절 대책은 올해 안에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남기 부총리는 주택공급 추진 과정에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홍남기/부총리 : "주택공급은 후보지의 선정, 지구의 지정, 심의 및 인허가 등 일련의 행정 절차상 중앙정부나 광역지자체나 기초지자체 어느 하나 단독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상호협력이 뒷받침돼야 합니다."]

홍 부총리는 정부와 지자체의 협력이 더 긴밀하고 견고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 체제에서 부동산 정책을 두고 정부와 서울시가 엇박자가 나는 것을 경계한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홍 부총리는 "그간 제기된 다양한 의견들에 대해서는 그 취지를 짚어보도록 하겠다"며 재보선에서 나온 공약들을 검토해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여야를 떠나 부동산시장 안정과 주택공급 확대를 통한 서민 주거안정이라는 지향점은 결코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부동산 정책의 큰 틀은 흔들림 없이 유지돼야 한다며, 2·4 대책을 포함한 주택공급대책은 일정대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부동산시장에 대해선 가격 상승세가 둔화되는 등 어렵게 시장 안정세가 자리잡아 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부동산 투기근절 대책과 관련해선 법률 개정안이 이번 달 안에 발의될 수 있도록 국회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에도 즉시 착수해 올해 안에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황보현평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