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투기 의혹 4명 수사 의뢰…2차 조사는 난항 예고
입력 2021.04.08 (19:35) 수정 2021.04.08 (22:16)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구시가 오늘 공직자 부동산 투기에 대한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공무원 4명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는 한편 직원 가족들에 대한 2차 조사도 예고했는데, 시민사회단체는 조사대상 확대와 경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김재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시가 시와 구, 군,대구도시공사 임직원 등 공직자 만5천4백여 명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조사해 4명을 수사의뢰했습니다.

대상은 대구시 직원 3명과 수성구 직원 1명입니다.

이들은 농지에 부적합하고 도로와 인접하지 않은 땅을 사거나 토지 매입비의 80%를 대출로 충당해 땅을 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주민의견 청취 직전에 땅을 산 사람도 있었고 집에 대한 소유권 확보 전에 잔금까지 모두 치른 경우도 있었습니다.

[채홍호/대구시 행정부시장 : "개발관련 부서에 근무한 이력은 없으나 정보 취득 경위와 정당한 투자 행위 여부가 불명확하여 수사기관에 수사의뢰할 계획입니다."]

이달 중순부터는 5급 이상 간부 공무원 천5백60여 명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6천2백40여 명에 대한 2차 조사가 진행됩니다.

부동산 투기 사실이 있다면 직원 본인 명의보다는 다른 사람의 명의를 이용해 투기를 했을 가능성이 큰 만큼 1차 조사보다는 2차 조사가 더욱 중요합니다.

하지만 2차 조사는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직원이 아닌 경우 개인정보 이용이나 취득세 확인을 위해 개인정보 이용동의서를 받아야 하는데 불응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입니다.

[조광현/대구경실련 사무처장 : "의혹 해소하고 신뢰 회복이라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대상자들이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개인정보이용에) 동의해 주는 것도 필요하다라고 생각을 하고..."]

이와 함께 시민사회단체들은 선출직인 의회 의원들도 자발적으로 조사에 참여할 것과 경찰이 적극 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
  • 투기 의혹 4명 수사 의뢰…2차 조사는 난항 예고
    • 입력 2021-04-08 19:35:51
    • 수정2021-04-08 22:16:39
    뉴스7(대구)
[앵커]

대구시가 오늘 공직자 부동산 투기에 대한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공무원 4명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는 한편 직원 가족들에 대한 2차 조사도 예고했는데, 시민사회단체는 조사대상 확대와 경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김재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시가 시와 구, 군,대구도시공사 임직원 등 공직자 만5천4백여 명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조사해 4명을 수사의뢰했습니다.

대상은 대구시 직원 3명과 수성구 직원 1명입니다.

이들은 농지에 부적합하고 도로와 인접하지 않은 땅을 사거나 토지 매입비의 80%를 대출로 충당해 땅을 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주민의견 청취 직전에 땅을 산 사람도 있었고 집에 대한 소유권 확보 전에 잔금까지 모두 치른 경우도 있었습니다.

[채홍호/대구시 행정부시장 : "개발관련 부서에 근무한 이력은 없으나 정보 취득 경위와 정당한 투자 행위 여부가 불명확하여 수사기관에 수사의뢰할 계획입니다."]

이달 중순부터는 5급 이상 간부 공무원 천5백60여 명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6천2백40여 명에 대한 2차 조사가 진행됩니다.

부동산 투기 사실이 있다면 직원 본인 명의보다는 다른 사람의 명의를 이용해 투기를 했을 가능성이 큰 만큼 1차 조사보다는 2차 조사가 더욱 중요합니다.

하지만 2차 조사는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직원이 아닌 경우 개인정보 이용이나 취득세 확인을 위해 개인정보 이용동의서를 받아야 하는데 불응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입니다.

[조광현/대구경실련 사무처장 : "의혹 해소하고 신뢰 회복이라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대상자들이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개인정보이용에) 동의해 주는 것도 필요하다라고 생각을 하고..."]

이와 함께 시민사회단체들은 선출직인 의회 의원들도 자발적으로 조사에 참여할 것과 경찰이 적극 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