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진주] “농사 배우면서 기본 소득도”…농촌의 새로운 실험
입력 2021.04.08 (19:44) 수정 2021.04.08 (20:07)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농촌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배우고, 기본소득도 받을 수 있는 대학이 농촌지역에 문을 열었습니다.

인구가 줄어드는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농업 발전을 이끌 지도자를 키워내기 위한 새로운 실험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구 3만 9천여 명의 함양군에 문을 연 농촌유토피아 대학.

이 대학은 캠퍼스와 등록금이 없습니다.

비인가 교육기관이지만, 학생들이 농촌 발전에 필요한 능력을 갖추도록 하는 게 목표입니다.

[장원/농촌유토피아대학 운영위원장 : "인재를 길러내는 게 가장 중요하다, 그렇게 생각했고, 그런 귀한 인재를 모시기 위해서는 그에 합당한 대우를 해 줘야 하고, 그런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해서 농촌 유토피아 대학을 만들게 됐습니다."]

대학은 학생에 전문가를 연결시켜 연구과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합니다.

확보하고 있는 전문가만 천여 명.

모이는 건 한 달에 한 차례, 현장 방문 수업을 겸해서 열리고, 평소에는 비대면으로 이뤄집니다.

5.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합격한 올해 신입생은 21명, 전국 각지의 20대부터 60대, 직장인과 주부, 카이스트 대학원생까지 다양합니다.

대학은 학생들에게 기본소득 개념으로 올해 매달 30만 원, 앞으로 100만 원까지 지급할 계획입니다.

졸업한 학생들은 3년 동안 농촌 지도자로 활동해야 합니다.

[김민선/농촌유토피아대학 학생 : "농사를 반 능숙하게 지으면서 시골을 연구하고 또 새로운 청년들이 도피하는 농사가 아닌 새로운 꿈이나 가치를 찾을 수 있는 농촌으로 만드는 선구자가 되어 있으면 좋겠습니다."]

농촌유토피아대학은 내년에 8개 광역 자치단체마다 대학을 만들어 지역 사이 연계활동을 강화하고 학생은 3백 명까지 늘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

경찰, LH 진주 본사 압색…“납품비리 관련”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가 오늘 LH 진주 본사와 피의자 3명의 주거지 등 6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이뤄진 납품 비리에 LH 간부가 연루된 것으로 보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강댐 피해’ 강진만에 새꼬막 종패 살포

남해군이 남강댐 방류와 기후변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강진만 어민을 위해 마을 어장 회복 사업에 나섰습니다.

남해군은 지난 4일 고현면 이어마을 앞바다에 새꼬막 종패 14톤을 뿌렸고, 지난 6일에는 삼동면 영지마을 앞바다에 새꼬막 종패 42톤을 살포했습니다.
  • [여기는 진주] “농사 배우면서 기본 소득도”…농촌의 새로운 실험
    • 입력 2021-04-08 19:44:11
    • 수정2021-04-08 20:07:34
    뉴스7(창원)
[앵커]

농촌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배우고, 기본소득도 받을 수 있는 대학이 농촌지역에 문을 열었습니다.

인구가 줄어드는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농업 발전을 이끌 지도자를 키워내기 위한 새로운 실험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구 3만 9천여 명의 함양군에 문을 연 농촌유토피아 대학.

이 대학은 캠퍼스와 등록금이 없습니다.

비인가 교육기관이지만, 학생들이 농촌 발전에 필요한 능력을 갖추도록 하는 게 목표입니다.

[장원/농촌유토피아대학 운영위원장 : "인재를 길러내는 게 가장 중요하다, 그렇게 생각했고, 그런 귀한 인재를 모시기 위해서는 그에 합당한 대우를 해 줘야 하고, 그런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해서 농촌 유토피아 대학을 만들게 됐습니다."]

대학은 학생에 전문가를 연결시켜 연구과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합니다.

확보하고 있는 전문가만 천여 명.

모이는 건 한 달에 한 차례, 현장 방문 수업을 겸해서 열리고, 평소에는 비대면으로 이뤄집니다.

5.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합격한 올해 신입생은 21명, 전국 각지의 20대부터 60대, 직장인과 주부, 카이스트 대학원생까지 다양합니다.

대학은 학생들에게 기본소득 개념으로 올해 매달 30만 원, 앞으로 100만 원까지 지급할 계획입니다.

졸업한 학생들은 3년 동안 농촌 지도자로 활동해야 합니다.

[김민선/농촌유토피아대학 학생 : "농사를 반 능숙하게 지으면서 시골을 연구하고 또 새로운 청년들이 도피하는 농사가 아닌 새로운 꿈이나 가치를 찾을 수 있는 농촌으로 만드는 선구자가 되어 있으면 좋겠습니다."]

농촌유토피아대학은 내년에 8개 광역 자치단체마다 대학을 만들어 지역 사이 연계활동을 강화하고 학생은 3백 명까지 늘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

경찰, LH 진주 본사 압색…“납품비리 관련”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가 오늘 LH 진주 본사와 피의자 3명의 주거지 등 6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이뤄진 납품 비리에 LH 간부가 연루된 것으로 보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강댐 피해’ 강진만에 새꼬막 종패 살포

남해군이 남강댐 방류와 기후변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강진만 어민을 위해 마을 어장 회복 사업에 나섰습니다.

남해군은 지난 4일 고현면 이어마을 앞바다에 새꼬막 종패 14톤을 뿌렸고, 지난 6일에는 삼동면 영지마을 앞바다에 새꼬막 종패 42톤을 살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