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에 뛰어든 말…한때 일대 통행 마비
입력 2021.04.08 (21:41) 수정 2021.04.08 (21:57)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차량 통행이 잦은 출근 시간, 난데없이 말 한 마리가 고속도로에 나타나 일대 통행이 한동안 마비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출동한 경찰관이 임기응변으로 말에 밧줄을 걸어 휴게소로 옮겨 사고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근 시간 서해안 고속도로, 말 한 마리가 차량 사이를 유유히 걸어 다닙니다.

비상등을 켠 차들이 말을 피해 급히 차선을 바꾸거나 멈춰서 지나가길 기다립니다.

잠시 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

중앙분리대를 막아서고 갓길 쪽으로 말을 몰아보지만, 말이 말을 듣지 않고 다시 도로로 나옵니다.

[김동찬/경위/현장 출동 경찰관 : "통제를 하려고 하면은 그 반대 방향으로 도망가려고 하고 심지어는 중앙분리대를 넘으려고 하더라고요."]

자칫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

그때, 지나가던 화물차 기사가 경찰관에게 밧줄을 건넸습니다.

[김동찬/경위/현장 출동 경찰관 : "고삐는 없었고요. (화물차 기사가) 로프 같은 걸 제공해주셔서 로프를 말 목에다가 걸어서 고삐처럼 해서 (끌어냈습니다.)"]

고속도로를 휘젓고 다니던 말은 20여 분 만에 무사히 인근 휴게소로 옮겨졌습니다.

말이 출몰한 하행선 일대는 극심한 정체를 겪었지만, 운전자들이 서행하는 등 침착하게 대응해 사고나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고속도로 휴게소 옆 마을에서 기르던 말이 휴게소 쪽으로 난 길을 따라 고속도로에 들어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말을 주인에게 넘기고 한국도로공사에 울타리 보강 등을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고속도로에 뛰어든 말…한때 일대 통행 마비
    • 입력 2021-04-08 21:41:57
    • 수정2021-04-08 21:57:44
    뉴스9(대전)
[앵커]

차량 통행이 잦은 출근 시간, 난데없이 말 한 마리가 고속도로에 나타나 일대 통행이 한동안 마비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출동한 경찰관이 임기응변으로 말에 밧줄을 걸어 휴게소로 옮겨 사고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근 시간 서해안 고속도로, 말 한 마리가 차량 사이를 유유히 걸어 다닙니다.

비상등을 켠 차들이 말을 피해 급히 차선을 바꾸거나 멈춰서 지나가길 기다립니다.

잠시 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

중앙분리대를 막아서고 갓길 쪽으로 말을 몰아보지만, 말이 말을 듣지 않고 다시 도로로 나옵니다.

[김동찬/경위/현장 출동 경찰관 : "통제를 하려고 하면은 그 반대 방향으로 도망가려고 하고 심지어는 중앙분리대를 넘으려고 하더라고요."]

자칫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

그때, 지나가던 화물차 기사가 경찰관에게 밧줄을 건넸습니다.

[김동찬/경위/현장 출동 경찰관 : "고삐는 없었고요. (화물차 기사가) 로프 같은 걸 제공해주셔서 로프를 말 목에다가 걸어서 고삐처럼 해서 (끌어냈습니다.)"]

고속도로를 휘젓고 다니던 말은 20여 분 만에 무사히 인근 휴게소로 옮겨졌습니다.

말이 출몰한 하행선 일대는 극심한 정체를 겪었지만, 운전자들이 서행하는 등 침착하게 대응해 사고나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고속도로 휴게소 옆 마을에서 기르던 말이 휴게소 쪽으로 난 길을 따라 고속도로에 들어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말을 주인에게 넘기고 한국도로공사에 울타리 보강 등을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