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군산 미군기지에 땅 공여 추진하며 정보 비공개”
입력 2021.04.08 (21:52) 수정 2021.04.08 (22:1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군산 미군기지 우리땅찾기 시민모임과 전북평화회의는 오늘(8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를 규탄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국방부가 군산 하제마을의 땅 200만 제곱미터를 군산 미공군기지에 넘기기 위한 실무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국회 외교통상위원장인 송영길 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에도 국방부는 외교 관련 사항이라서 줄 수 없다고 답했다며 이는 국민과 국회를 무시한 처사로 땅 제공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군산 미공군기지와 인접한 하제마을의 주민 대부분은 국방부가 탄약고와의 안전거리 확보를 이유로 지난 2001년 땅을 사들인 뒤 다른 곳으로 이주했습니다.

[박운옥/군산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대표 : "국방부는 국회와 주민의 의사와 관계없이 이 문제를 독단적으로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국민은 정부가 결정하면 군말 없이 따라야 하는 노예로밖에 여기지 않는 권위적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 “국방부, 군산 미군기지에 땅 공여 추진하며 정보 비공개”
    • 입력 2021-04-08 21:52:18
    • 수정2021-04-08 22:11:09
    뉴스9(전주)
군산 미군기지 우리땅찾기 시민모임과 전북평화회의는 오늘(8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를 규탄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국방부가 군산 하제마을의 땅 200만 제곱미터를 군산 미공군기지에 넘기기 위한 실무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국회 외교통상위원장인 송영길 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에도 국방부는 외교 관련 사항이라서 줄 수 없다고 답했다며 이는 국민과 국회를 무시한 처사로 땅 제공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군산 미공군기지와 인접한 하제마을의 주민 대부분은 국방부가 탄약고와의 안전거리 확보를 이유로 지난 2001년 땅을 사들인 뒤 다른 곳으로 이주했습니다.

[박운옥/군산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대표 : "국방부는 국회와 주민의 의사와 관계없이 이 문제를 독단적으로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국민은 정부가 결정하면 군말 없이 따라야 하는 노예로밖에 여기지 않는 권위적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