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배노조 “대리점 소장, 사문서 위조 논란 무마 시도”
입력 2021.04.08 (23:50) 수정 2021.04.09 (00:33)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국택배노조 강원지부와 강릉지회 등은 오늘(8일) 강릉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릉의 한 택배 대리점 소장이 회의록을 날조해 기사들 동의 없이 수수료 미지급액과 분류인력 인건비 일부를 임의로 계산해 지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CJ대한통운 측에 이 같은 비리 대리점을 퇴출하라는 내용 증명을 보냈지만, 보름이 넘도록 답변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 택배노조 “대리점 소장, 사문서 위조 논란 무마 시도”
    • 입력 2021-04-08 23:50:39
    • 수정2021-04-09 00:33:25
    뉴스9(강릉)
전국택배노조 강원지부와 강릉지회 등은 오늘(8일) 강릉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릉의 한 택배 대리점 소장이 회의록을 날조해 기사들 동의 없이 수수료 미지급액과 분류인력 인건비 일부를 임의로 계산해 지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CJ대한통운 측에 이 같은 비리 대리점을 퇴출하라는 내용 증명을 보냈지만, 보름이 넘도록 답변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