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총기폭력은 전염병”…‘유령총’ 등 규제 강화 조치 발표
입력 2021.04.09 (03:27) 수정 2021.04.09 (04:09)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총기폭력을 '전염병'으로 규정하면서 규제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총기폭력 방지 연설을 통해 최근 잇따르는 미국 내 총격사건을 "공중 보건에 대한 위기"라고 부르면서 "이것은 유행병이다. 중단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폭력 방지 대책으로 특히 소비자가 부품을 사들여 손수 제작하는 이른바 '유령총'(ghost guns)을 엄격히 단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유령총은 기성품과 같은 규제 대상에서 제외될 뿐 아니라 고유 번호가 없어 범죄에 사용됐을 때 추적도 어렵습니다.

또 권총을 소총 수준으로 쉽게 바꾸는 안정화 보조장치를 국가총기법에 따라 등록 대상으로 하는 규제 방침도 밝혔습니다.

아울러 군사용 무기와 대형 탄약 클립의 사적 소지 금지도 요구하고, 연방주류·담배·화기·폭발물단속국(ATF)에 미국 내 총기 불법 거래에 대한 연례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발표를 공동체의 유혈참사와 자살, 다중에 대한 총격사건을 억제하려는 바이든 정부의 첫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상원의원 시절부터 총기 규제를 옹호해왔습니다.

하지만 이날 공개된 조치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 공약을 충족하지 못하고 입법화한 것도 아니라고 로이터는 지적했습니다.

미 정부와 민주당은 총기 규제를 밀어붙이고 있지만, 공화당과 총기 기업들은 헌법상 권리를 내세우며 이를 반대하고 있습니다.

로이터는 "미국은 수십 년간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숱한 치명적인 총기 참사를 겪고 있지만, 총기 규제는 미국에서 분열적인 이슈"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바이든 “총기폭력은 전염병”…‘유령총’ 등 규제 강화 조치 발표
    • 입력 2021-04-09 03:27:36
    • 수정2021-04-09 04:09:02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총기폭력을 '전염병'으로 규정하면서 규제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총기폭력 방지 연설을 통해 최근 잇따르는 미국 내 총격사건을 "공중 보건에 대한 위기"라고 부르면서 "이것은 유행병이다. 중단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폭력 방지 대책으로 특히 소비자가 부품을 사들여 손수 제작하는 이른바 '유령총'(ghost guns)을 엄격히 단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유령총은 기성품과 같은 규제 대상에서 제외될 뿐 아니라 고유 번호가 없어 범죄에 사용됐을 때 추적도 어렵습니다.

또 권총을 소총 수준으로 쉽게 바꾸는 안정화 보조장치를 국가총기법에 따라 등록 대상으로 하는 규제 방침도 밝혔습니다.

아울러 군사용 무기와 대형 탄약 클립의 사적 소지 금지도 요구하고, 연방주류·담배·화기·폭발물단속국(ATF)에 미국 내 총기 불법 거래에 대한 연례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발표를 공동체의 유혈참사와 자살, 다중에 대한 총격사건을 억제하려는 바이든 정부의 첫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상원의원 시절부터 총기 규제를 옹호해왔습니다.

하지만 이날 공개된 조치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 공약을 충족하지 못하고 입법화한 것도 아니라고 로이터는 지적했습니다.

미 정부와 민주당은 총기 규제를 밀어붙이고 있지만, 공화당과 총기 기업들은 헌법상 권리를 내세우며 이를 반대하고 있습니다.

로이터는 "미국은 수십 년간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숱한 치명적인 총기 참사를 겪고 있지만, 총기 규제는 미국에서 분열적인 이슈"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