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보궐선거 참패…대선 앞둔 호남 민심 어디로?
입력 2021.04.09 (07:38) 수정 2021.04.09 (09:31)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7일 치러진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 선거 두 곳 모두 민주당이 참패했습니다.

이 때문에 내년 대선을 앞두고 현재 집권 여당의 가장 강력한 지지세력인 호남 유권자들의 고심이 커질수 밖에 없는데요.

호남 유권자들은 민주당의 혁신을 요구하는 동시에 내년 대선을 승리로 이끌 수 있는 대권 주자 찾기에 본격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유철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번 재보궐 선거 패배로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가 가장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선거를 지휘했으나 참패를 막지 못해 대권 가도에서 최대 위기를 맞은 셈입니다.

정치권에서는 호남의 유권자들이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려는 움직임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호남에서도 일정한 지지세를 확보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우선 주목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진/변호사 : "광주 같은 경우는 이재명 (지사) 지지 움직임이 상당히 있기 때문에 호남에서도 커질 것이다 이렇게 보고 있고요."]

정세균 총리도 호남 출신의 이점을 안고 있어. 스스로 대선 경쟁력을 입증하면 호남 유권자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오승용/킹핀정책리서치 대표 : "정세균 총리의 경우 본인의 존재감과 대선후보로서의 비전, 가능성 등을 입증해야 된다..."]

반면 이낙연 전 대표가 위기 속에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혹은 김두관 의원이나 임종석 전 의원 등 제3의 인물이 기지개를 켤지도 관심입니다.

민주당 밖에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호남 유권자의 주목을 받을 수도 있지만, 전망은 엇갈립니다.

[김경진/변호사 : "국민의힘 소속 후보로 나오는 것보다는 제 3지대 후보로 나온다면 호남에서 어느 정도까지 (지지를) 넓힐수 있는 여지가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오승용/킹핀정책리서치 대표 : "윤석열 전 총장은 지지와 인기가 있고 국민의힘은 자원이 있습니다. 결국은 중간지점에서 양 세력 간의 통합이 예상됩니다."]

내년 대선까지 1년이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재보선 참패로 위기를 느낀 호남 유권자들의 정권 재창출을 위한 대안 찾기가 시작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유철웅입니다.

촬영기자:서재덕/영상편집:이성훈
  • 민주당, 보궐선거 참패…대선 앞둔 호남 민심 어디로?
    • 입력 2021-04-09 07:38:18
    • 수정2021-04-09 09:31:41
    뉴스광장(광주)
[앵커]

지난 7일 치러진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 선거 두 곳 모두 민주당이 참패했습니다.

이 때문에 내년 대선을 앞두고 현재 집권 여당의 가장 강력한 지지세력인 호남 유권자들의 고심이 커질수 밖에 없는데요.

호남 유권자들은 민주당의 혁신을 요구하는 동시에 내년 대선을 승리로 이끌 수 있는 대권 주자 찾기에 본격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유철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번 재보궐 선거 패배로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가 가장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선거를 지휘했으나 참패를 막지 못해 대권 가도에서 최대 위기를 맞은 셈입니다.

정치권에서는 호남의 유권자들이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려는 움직임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호남에서도 일정한 지지세를 확보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우선 주목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진/변호사 : "광주 같은 경우는 이재명 (지사) 지지 움직임이 상당히 있기 때문에 호남에서도 커질 것이다 이렇게 보고 있고요."]

정세균 총리도 호남 출신의 이점을 안고 있어. 스스로 대선 경쟁력을 입증하면 호남 유권자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오승용/킹핀정책리서치 대표 : "정세균 총리의 경우 본인의 존재감과 대선후보로서의 비전, 가능성 등을 입증해야 된다..."]

반면 이낙연 전 대표가 위기 속에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혹은 김두관 의원이나 임종석 전 의원 등 제3의 인물이 기지개를 켤지도 관심입니다.

민주당 밖에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호남 유권자의 주목을 받을 수도 있지만, 전망은 엇갈립니다.

[김경진/변호사 : "국민의힘 소속 후보로 나오는 것보다는 제 3지대 후보로 나온다면 호남에서 어느 정도까지 (지지를) 넓힐수 있는 여지가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오승용/킹핀정책리서치 대표 : "윤석열 전 총장은 지지와 인기가 있고 국민의힘은 자원이 있습니다. 결국은 중간지점에서 양 세력 간의 통합이 예상됩니다."]

내년 대선까지 1년이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재보선 참패로 위기를 느낀 호남 유권자들의 정권 재창출을 위한 대안 찾기가 시작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유철웅입니다.

촬영기자:서재덕/영상편집:이성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