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랑나무’ 부여 가림성 느티나무 천연기념물 지정 추진
입력 2021.04.09 (10:38) 수정 2021.04.09 (11:20)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일명 ‘사랑나무’로 알려진 부여 성흥산 ‘가림성 느티나무’가 문화재청의 ‘천연기념물’ 지정 대상에 선정됐습니다.

가림성 느티나무는 높이 16m, 둘레 2.5m로 문화재지정 전문가의 현지조사를 거친 뒤 문화재위원회 검토와 관보 예고, 심의, 고시 등의 절차를 거쳐 천연기념물로 최종 지정될 예정입니다.

이 가림성 느티나무는 여러 드라마와 영화 촬영장소로 알려져 최근 부여의 필수 여행코스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 ‘사랑나무’ 부여 가림성 느티나무 천연기념물 지정 추진
    • 입력 2021-04-09 10:38:35
    • 수정2021-04-09 11:20:14
    930뉴스(대전)
일명 ‘사랑나무’로 알려진 부여 성흥산 ‘가림성 느티나무’가 문화재청의 ‘천연기념물’ 지정 대상에 선정됐습니다.

가림성 느티나무는 높이 16m, 둘레 2.5m로 문화재지정 전문가의 현지조사를 거친 뒤 문화재위원회 검토와 관보 예고, 심의, 고시 등의 절차를 거쳐 천연기념물로 최종 지정될 예정입니다.

이 가림성 느티나무는 여러 드라마와 영화 촬영장소로 알려져 최근 부여의 필수 여행코스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