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성수 금융위원장 “햇살론 카드, 연체시 업계 부담 낮아”
입력 2021.04.09 (10:45) 수정 2021.04.09 (10:52) 경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으로 준비하는 ‘햇살론 카드’와 관련해 “보증 비율 100%로 운영될 예정이므로 연체 시 카드업계의 부담은 매우 낮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은 위원장은 오늘(9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카드·캐피탈·저축은행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저신용자들도 카드 이용이 가능하도록 햇살론 카드 출시를 정부와 업계가 공동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햇살론 카드는 저신용·저소득층 등은 신용카드 발급이 어려워 할부·포인트 등 신용카드 이용 혜택에서 소외되는 문제점을 해결하려는 상품입니다.

신용 평점 하위 10% 이하 계층 가운데 신용관리 교육을 최소 3시간 이상 받고 소득 증빙이 가능해야 이용 한도가 최대 200만 원인 햇살론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은 위원장은 또 “창구 등 영업 일선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과 연착륙 방안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농·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소비자 보호 규제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이른 시일 내에 관계부처 협의를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지난달 25일 시행된 금융소비자보호법의 안착을 위한 업계의 노력도 주문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새롭게 영업 규제를 받는 신협 단위조합, 대출모집인, 리스·할부 모집인의 경우 법 시행 초기 규제준수 부담이 클 것으로 예상한다”며 “해당 판매업자들이 새로운 제도에 연착륙할 수 있도록 신협중앙회와 중대형 금융회사에서 교육·설명 등에 각별히 신경을 써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은성수 금융위원장 “햇살론 카드, 연체시 업계 부담 낮아”
    • 입력 2021-04-09 10:45:15
    • 수정2021-04-09 10:52:26
    경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으로 준비하는 ‘햇살론 카드’와 관련해 “보증 비율 100%로 운영될 예정이므로 연체 시 카드업계의 부담은 매우 낮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은 위원장은 오늘(9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카드·캐피탈·저축은행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저신용자들도 카드 이용이 가능하도록 햇살론 카드 출시를 정부와 업계가 공동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햇살론 카드는 저신용·저소득층 등은 신용카드 발급이 어려워 할부·포인트 등 신용카드 이용 혜택에서 소외되는 문제점을 해결하려는 상품입니다.

신용 평점 하위 10% 이하 계층 가운데 신용관리 교육을 최소 3시간 이상 받고 소득 증빙이 가능해야 이용 한도가 최대 200만 원인 햇살론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은 위원장은 또 “창구 등 영업 일선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과 연착륙 방안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농·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소비자 보호 규제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이른 시일 내에 관계부처 협의를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지난달 25일 시행된 금융소비자보호법의 안착을 위한 업계의 노력도 주문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새롭게 영업 규제를 받는 신협 단위조합, 대출모집인, 리스·할부 모집인의 경우 법 시행 초기 규제준수 부담이 클 것으로 예상한다”며 “해당 판매업자들이 새로운 제도에 연착륙할 수 있도록 신협중앙회와 중대형 금융회사에서 교육·설명 등에 각별히 신경을 써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