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 3주 더 연장…5인 금지도 계속”
입력 2021.04.09 (11:09) 사회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3주 더 유지됩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 또한 계속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12일 0시부터 다음 달 2일 24시까지 3주간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이 같은 유지 결정은 현재 감염 확산 상황이 짧은 기간 안에 호전되기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지자체 차원에서는 감염 상황과 방역 여건을 고려해 거리두기 상향 조치를 이어갑니다. 현재 2단계인 부산광역시는 오는 12일 이후에도 2단계 조치를 3주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대전과 전남, 전북, 경남 지역도 현재 2단계가 유지 중인데, 지자체별로 지속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방역 피로도가 이어짐에 따라, 단계를 2.5단계로 올릴 경우 광범위한 집합금지와 운영시간 제한이 이어지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고려했습니다.

2.5단계 격상 시,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은 수도권 약 6만 4천 곳, 비수도권 약 7만 2천 곳이 집합금지 조치됩니다. 또, 식당과 카페, 영화관, PC방 등은 수도권 약 52만 5천 곳, 비수도권 63만 5천 곳의 운영시간이 제한됩니다.

다만, 유행이 확산해 상황이 악화할 경우, 5월 2일 이전이라도 집합금지를 포함한 거리두기 상향 검토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또한 그대로 유지됩니다. 단, 동거, 직계 가족, 상견례, 영유아 동반 등 예외 적용 사항도 그대로 유지됩니다.

마스크 지침도 강화돼, 거리두기 단계와 상관없이 실내는 전체에서, 실외에서는 2m 이상 거리두기 유지가 어려운 경우, 집회 공연 행사 등 다중이 모일 경우 마스크를 꼭 써야 합니다.

  • 정부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 3주 더 연장…5인 금지도 계속”
    • 입력 2021-04-09 11:09:56
    사회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3주 더 유지됩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 또한 계속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12일 0시부터 다음 달 2일 24시까지 3주간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이 같은 유지 결정은 현재 감염 확산 상황이 짧은 기간 안에 호전되기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지자체 차원에서는 감염 상황과 방역 여건을 고려해 거리두기 상향 조치를 이어갑니다. 현재 2단계인 부산광역시는 오는 12일 이후에도 2단계 조치를 3주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대전과 전남, 전북, 경남 지역도 현재 2단계가 유지 중인데, 지자체별로 지속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방역 피로도가 이어짐에 따라, 단계를 2.5단계로 올릴 경우 광범위한 집합금지와 운영시간 제한이 이어지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고려했습니다.

2.5단계 격상 시,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은 수도권 약 6만 4천 곳, 비수도권 약 7만 2천 곳이 집합금지 조치됩니다. 또, 식당과 카페, 영화관, PC방 등은 수도권 약 52만 5천 곳, 비수도권 63만 5천 곳의 운영시간이 제한됩니다.

다만, 유행이 확산해 상황이 악화할 경우, 5월 2일 이전이라도 집합금지를 포함한 거리두기 상향 검토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또한 그대로 유지됩니다. 단, 동거, 직계 가족, 상견례, 영유아 동반 등 예외 적용 사항도 그대로 유지됩니다.

마스크 지침도 강화돼, 거리두기 단계와 상관없이 실내는 전체에서, 실외에서는 2m 이상 거리두기 유지가 어려운 경우, 집회 공연 행사 등 다중이 모일 경우 마스크를 꼭 써야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