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1 재·보궐선거
민주 2030 초선 “참패는 착각과 오만 때문…‘조국사태’ 반성해야”
입력 2021.04.09 (11:31) 수정 2021.04.09 (11:33) 정치
더불어민주당의 2030 초선 의원들이 4.7 재보궐선거 패배 원인은 “민주당의 착각과 오판”이라며, 젊은 의원들이 당 개혁의 주체가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의 청년층 초선 의원인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전용기 의원은 오늘(9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년 동안 많은 분의 마음이 돌아섰음을 현장에서 느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번 재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원인이 우리 당 공직자의 성 비위 문제였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당은 당헌·당규를 개정해 후보를 내고, 피해자에 대한 제대로 사죄도 없었다”며 이를 두고 “이 문제를 회피하고 외면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오만함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지난해 말까지 이어졌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이 갈등으로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잃었고, 국민으로 하여금 피로와 염증을 느끼게 했다며, “그럼에도 (민주당은) 개혁적 태도라 오판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재보궐선거의 참패 원인을 야당 탓, 언론 탓, 국민 탓, 청년 탓으로 돌리는 목소리에 저희는 동의할 수 없다”고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바뀌어야 할 당의 관행과 기득권 구조, 국민과 공감하지 못하는 오만과 독선, 국민 설득 없이 추진되는 정책들에 대해 더 이상 눈감거나 침묵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조국 전 장관 관련 사태와 최근 불거졌던 정부 여당 인사들의 부동산 관련 논란 등에 대해서도 반성한다며 사과했습니다.

특히 조국 전 장관과 관련해, 오영환 의원은 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당시 검찰개혁이 조국 전 장관을 대표로 하는 일련의 대명사라 여겨져 지켜내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다”며 “결과적으로 국민 분노와 분열이 거기서 촉발됐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반성을 분명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조만간 있을 원내대표와 당 대표 선거 등 리더십 교체에 대해선 “특정 인물을 지목하거나 그분들에게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그럼에도 세력 교체 차원에선 의견이나 입장을 내는 것도 열어두고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 뒤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간담회를 가지고 당 쇄신 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2030 초선 “참패는 착각과 오만 때문…‘조국사태’ 반성해야”
    • 입력 2021-04-09 11:31:26
    • 수정2021-04-09 11:33:48
    정치
더불어민주당의 2030 초선 의원들이 4.7 재보궐선거 패배 원인은 “민주당의 착각과 오판”이라며, 젊은 의원들이 당 개혁의 주체가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의 청년층 초선 의원인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전용기 의원은 오늘(9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년 동안 많은 분의 마음이 돌아섰음을 현장에서 느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번 재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원인이 우리 당 공직자의 성 비위 문제였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당은 당헌·당규를 개정해 후보를 내고, 피해자에 대한 제대로 사죄도 없었다”며 이를 두고 “이 문제를 회피하고 외면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오만함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지난해 말까지 이어졌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이 갈등으로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잃었고, 국민으로 하여금 피로와 염증을 느끼게 했다며, “그럼에도 (민주당은) 개혁적 태도라 오판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재보궐선거의 참패 원인을 야당 탓, 언론 탓, 국민 탓, 청년 탓으로 돌리는 목소리에 저희는 동의할 수 없다”고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바뀌어야 할 당의 관행과 기득권 구조, 국민과 공감하지 못하는 오만과 독선, 국민 설득 없이 추진되는 정책들에 대해 더 이상 눈감거나 침묵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조국 전 장관 관련 사태와 최근 불거졌던 정부 여당 인사들의 부동산 관련 논란 등에 대해서도 반성한다며 사과했습니다.

특히 조국 전 장관과 관련해, 오영환 의원은 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당시 검찰개혁이 조국 전 장관을 대표로 하는 일련의 대명사라 여겨져 지켜내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다”며 “결과적으로 국민 분노와 분열이 거기서 촉발됐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반성을 분명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조만간 있을 원내대표와 당 대표 선거 등 리더십 교체에 대해선 “특정 인물을 지목하거나 그분들에게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그럼에도 세력 교체 차원에선 의견이나 입장을 내는 것도 열어두고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 뒤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간담회를 가지고 당 쇄신 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