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중국 시위’ 홍콩 시민 20개월 간 1만 명 체포
입력 2021.04.09 (11:37) 수정 2021.04.09 (11:40) 국제
홍콩에서 최근 20개월간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만여 명이 체포되고 2,500여 명은 사법절차가 진행됐다고 현지 매체 홍콩01이 오늘(9일) 보도했습니다.

해당 매체는 홍콩 법무부가 홍콩 의회인 입법회에 제출한 자료를 인용해 2019년 중반 이후 올해 2월 28일까지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만 242명이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중 2,521명은 사법절차가 진행됐거나 진행 중입니다. 대부분 폭동, 불법집회, 방화, 국기 훼손, 경찰 공격 등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이 가운데 614명은 유죄 선고를 받았고, 261명은 위험한 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서명을 했습니다.

2019년 홍콩에서는 중국 본토로의 범죄인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대규모로 진행됐습니다. 홍콩 시민단체들은 이 법이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용도로 악용될 수 있다고 지적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EPA·AFP=연합뉴스]
  • ‘반중국 시위’ 홍콩 시민 20개월 간 1만 명 체포
    • 입력 2021-04-09 11:37:39
    • 수정2021-04-09 11:40:01
    국제
홍콩에서 최근 20개월간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만여 명이 체포되고 2,500여 명은 사법절차가 진행됐다고 현지 매체 홍콩01이 오늘(9일) 보도했습니다.

해당 매체는 홍콩 법무부가 홍콩 의회인 입법회에 제출한 자료를 인용해 2019년 중반 이후 올해 2월 28일까지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만 242명이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중 2,521명은 사법절차가 진행됐거나 진행 중입니다. 대부분 폭동, 불법집회, 방화, 국기 훼손, 경찰 공격 등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이 가운데 614명은 유죄 선고를 받았고, 261명은 위험한 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서명을 했습니다.

2019년 홍콩에서는 중국 본토로의 범죄인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대규모로 진행됐습니다. 홍콩 시민단체들은 이 법이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용도로 악용될 수 있다고 지적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EPA·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