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총기 폭력은 전염병”…美 총기규제 대책 발표
입력 2021.04.09 (12:34) 수정 2021.04.09 (12:3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에서 최근 연쇄 총격으로 인한 사망이 잇따른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총기 규제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 폭력은 전염병과 같다며 이제는 멈춰야할 때라고 호소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애틀랜타와 조지아에서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8명 사망.

콜로라도 볼더 식료품점에서 10명 사망.

버지니아비치에서 10명 사상.

모두 지난달 미국에서 총기 난사로 일어난 사망 사건들입니다.

여기에 현지시간 7일, 전직 미국 프로풋볼선수가 총기를 난사해 9살, 5살 난 아이들 포함, 가족 5명이 숨지는 참담한 사건도 일어났습니다.

잇단 대형 총격 사건에 바이든 미 대통령이 나섰습니다.

[바이든/美 대통령 : "이 나라의 총기 폭력은 전염병입니다. 이건 국제적인 망신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발표한 총기 규제 방안에는 소비자가 온라인에서 부품을 사서 제작하는 이른바 '유령총'을 엄격히 단속하고, 군사용 무기와 대형 탄약 클립의 사적 소지를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메릭 갈랜드/美 법무장관 : "총기 문제는 우리가 모두 함께 노력해야 하는 문제입니다. 범죄자들의 총기 소유를 막고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는 총체적인 노력이 필요합니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최근 미 전역에서 잇단 대형 총기 사건에도 불구하고 의회가 규제법안을 단 하나도 처리하지 않았다며 신속한 입법조치를 촉구했습니다.

[바이든/美 대통령 : "의회는 (사건이 일어날 때마다) 숱하게 유감을 표명했지만, 총기폭력을 줄이기 위한 단 한 개의 연방 법안도 새로 통과시키지 않았습니다. 유감 표명은 충분합니다. 이제는 행동을 보여 달란 말입니다."]

그러나 의회 차원의 총기 규제 입법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미 상원의 절반을 차지한 공화당과 전미총기협회가 미국 수정헌법상의 권리를 내세우며 이를 반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미 하원은 지난달 총기 구매자의 신원조회를 강화하는 법안 2개를 통과시켰지만, 상원에서 계류된 상탭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자료조사:김나연 서혜준
  • 바이든 “총기 폭력은 전염병”…美 총기규제 대책 발표
    • 입력 2021-04-09 12:34:38
    • 수정2021-04-09 12:39:26
    뉴스 12
[앵커]

미국에서 최근 연쇄 총격으로 인한 사망이 잇따른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총기 규제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 폭력은 전염병과 같다며 이제는 멈춰야할 때라고 호소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애틀랜타와 조지아에서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8명 사망.

콜로라도 볼더 식료품점에서 10명 사망.

버지니아비치에서 10명 사상.

모두 지난달 미국에서 총기 난사로 일어난 사망 사건들입니다.

여기에 현지시간 7일, 전직 미국 프로풋볼선수가 총기를 난사해 9살, 5살 난 아이들 포함, 가족 5명이 숨지는 참담한 사건도 일어났습니다.

잇단 대형 총격 사건에 바이든 미 대통령이 나섰습니다.

[바이든/美 대통령 : "이 나라의 총기 폭력은 전염병입니다. 이건 국제적인 망신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발표한 총기 규제 방안에는 소비자가 온라인에서 부품을 사서 제작하는 이른바 '유령총'을 엄격히 단속하고, 군사용 무기와 대형 탄약 클립의 사적 소지를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메릭 갈랜드/美 법무장관 : "총기 문제는 우리가 모두 함께 노력해야 하는 문제입니다. 범죄자들의 총기 소유를 막고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는 총체적인 노력이 필요합니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최근 미 전역에서 잇단 대형 총기 사건에도 불구하고 의회가 규제법안을 단 하나도 처리하지 않았다며 신속한 입법조치를 촉구했습니다.

[바이든/美 대통령 : "의회는 (사건이 일어날 때마다) 숱하게 유감을 표명했지만, 총기폭력을 줄이기 위한 단 한 개의 연방 법안도 새로 통과시키지 않았습니다. 유감 표명은 충분합니다. 이제는 행동을 보여 달란 말입니다."]

그러나 의회 차원의 총기 규제 입법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미 상원의 절반을 차지한 공화당과 전미총기협회가 미국 수정헌법상의 권리를 내세우며 이를 반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미 하원은 지난달 총기 구매자의 신원조회를 강화하는 법안 2개를 통과시켰지만, 상원에서 계류된 상탭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자료조사:김나연 서혜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