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소차에 매달려 8시간 근무”…작업환경 어떻길래
입력 2021.04.10 (06:50) 수정 2021.04.10 (08: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렇다면 환경미화원의 작업 환경이 도대체 어떻길래 이렇게 폐질환 위험이 높은 걸까요?

김지숙 기자가 그 현장을 따라가봤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서울 도심 도로를 달리는 청소차.

환경미화원들이 차 뒷편 발판에 아슬아슬하게 매달려 있습니다.

["천천히 가, 천천히."]

길가에 놓인 쓰레기봉투를 빠르게 싣고, 다시 위태로운 매달리기를 반복합니다.

[김○○/환경미화원 : "위험하죠. 뒤에 차가 오는 것도 잘 봐야 되고...옆, 후방 이런 데 오토바이 다니고..."]

현행법상 불법이지만, 제시간에 작업을 끝내려면 어쩔 수 없습니다.

[김○○/환경미화원 : "매달릴 수밖에 없는 게 차(조수석)에 타고 내리는 것도 위험해요. 그리고 차가 많이 다니는데 빨리 싣고 신속하게 빠져야 되거든요."]

하루 8시간 동안 수거하는 쓰레기만 거의 12톤.

작업하는 내내 청소차가 토해내는 매연은 미화원들이 고스란히 마실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디젤엔진 배출물질은 폐암을 유발하는 1등급 발암물질입니다.

[최○○/환경미화원 : "마스크 주변에서 약간 먼지가 많이 쌓이는 걸 느끼죠. 오래 장시간 뒤에 매달리고 가다 보니까 몸에 안 좋다는 건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청소차의 매연 배출량, 얼마나 될까요?

측정 결과, 대기 배출 합격 기준치를 밑도는 수준입니다.

그러나 환경미화원처럼 배출구 근처에서 직접 이 매연을 마실 때도 과연 안전할까요?

한 연구결과를 보면, 디젤엔진에선 원소탄소와 이산화질소, 호흡성 분진 등 유해물질들이 높은 수치로 검출됐습니다.

수거량이 많을수록, 이동 거리가 늘어날수록 이 수치도 더 높아졌습니다.

[최성원/근로복지공단 직업환경연구원 전임연구원 : "(과거보다) 노출 수준이 낮아지는 건 맞는데 그렇다고 그게 폐암 발암 물질이 아닌 건 아니잖아요. 위험한 노출 수준 이긴 노출 수준인 거죠."]

환경미화원들은 오늘도 폐 질환의 위험을 안고 매연을 내뿜는 청소차에 매달려 거리로 나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촬영기자:황종원 임태호/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이근희
  • “청소차에 매달려 8시간 근무”…작업환경 어떻길래
    • 입력 2021-04-10 06:50:50
    • 수정2021-04-10 08:19:17
    뉴스광장 1부
[앵커]

그렇다면 환경미화원의 작업 환경이 도대체 어떻길래 이렇게 폐질환 위험이 높은 걸까요?

김지숙 기자가 그 현장을 따라가봤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서울 도심 도로를 달리는 청소차.

환경미화원들이 차 뒷편 발판에 아슬아슬하게 매달려 있습니다.

["천천히 가, 천천히."]

길가에 놓인 쓰레기봉투를 빠르게 싣고, 다시 위태로운 매달리기를 반복합니다.

[김○○/환경미화원 : "위험하죠. 뒤에 차가 오는 것도 잘 봐야 되고...옆, 후방 이런 데 오토바이 다니고..."]

현행법상 불법이지만, 제시간에 작업을 끝내려면 어쩔 수 없습니다.

[김○○/환경미화원 : "매달릴 수밖에 없는 게 차(조수석)에 타고 내리는 것도 위험해요. 그리고 차가 많이 다니는데 빨리 싣고 신속하게 빠져야 되거든요."]

하루 8시간 동안 수거하는 쓰레기만 거의 12톤.

작업하는 내내 청소차가 토해내는 매연은 미화원들이 고스란히 마실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디젤엔진 배출물질은 폐암을 유발하는 1등급 발암물질입니다.

[최○○/환경미화원 : "마스크 주변에서 약간 먼지가 많이 쌓이는 걸 느끼죠. 오래 장시간 뒤에 매달리고 가다 보니까 몸에 안 좋다는 건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청소차의 매연 배출량, 얼마나 될까요?

측정 결과, 대기 배출 합격 기준치를 밑도는 수준입니다.

그러나 환경미화원처럼 배출구 근처에서 직접 이 매연을 마실 때도 과연 안전할까요?

한 연구결과를 보면, 디젤엔진에선 원소탄소와 이산화질소, 호흡성 분진 등 유해물질들이 높은 수치로 검출됐습니다.

수거량이 많을수록, 이동 거리가 늘어날수록 이 수치도 더 높아졌습니다.

[최성원/근로복지공단 직업환경연구원 전임연구원 : "(과거보다) 노출 수준이 낮아지는 건 맞는데 그렇다고 그게 폐암 발암 물질이 아닌 건 아니잖아요. 위험한 노출 수준 이긴 노출 수준인 거죠."]

환경미화원들은 오늘도 폐 질환의 위험을 안고 매연을 내뿜는 청소차에 매달려 거리로 나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촬영기자:황종원 임태호/영상편집:이상철/그래픽:이근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