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현, 일주일 전부터 범행 준비…“연락 안 받아 배신감”
입력 2021.04.10 (07:24) 수정 2021.04.10 (07:3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찰이 세 모녀를 살해한 피의자 김태현에 대해 살인 등 5개 혐의를 적용해 검찰로 송치했습니다.

피해자가 연락을 받아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범행 일주일 전부터 치밀하게 준비한 정황도 드러났는데요.

김태현은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얼굴을 드러내고 심경을 밝혔습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 송치를 앞두고 취재진 앞에 선 김태현.

지난 5일 신상 공개가 결정된 그에게 마스크를 벗어줄 수 있느냐는 요청에 스스로 얼굴을 공개했습니다.

유가족들에게 할말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옆에 선 경찰관에게 양해를 구하더니 무릎을 꿇었습니다.

[김태현/노원 세 모녀 살해 피의자 : "이렇게 뻔뻔하게 눈을 뜨고 있는 것도,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정말 죄책감이 많이 듭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태현은 온라인 게임을 하다 알게 된 큰딸과 세 차례 만난 게 전부였습니다.

그런데도 자신의 연락을 피한다는 이유로 집으로 찾아가는 등 지속적으로 연락하며 협박했습니다.

그리고 끝내 큰딸이 연락을 받지 않자 배신감을 느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김태현은 범행을 결심한 뒤에는 필요하다면 일가족 모두를 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치밀하게 준비했습니다.

다른 사람인 척 큰딸과 게임을 하며 근무일정을 파악했고, 범행 후에는 피해자의 휴대전화에서 자신이 아는 지인들의 연락을 차단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이런 행동들이 결코 우발적이지 않다고 보고 살인과 절도, 주거침입 등 5개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범행 전 김태현의 행동이 스토킹에 해당한다고도 판단했지만 스토킹 처벌법 시행 전이어서 경범죄처벌법만 적용했습니다.

[이수정/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 : "스토킹 범죄로 경찰이 수사를 미리 할 수 있었다면, 그렇다면 이 세 사람의 목숨이 아깝게 손실이 나지 않았을 텐데..."]

경찰은 검찰 송치 후에도 프로파일러 조사와 사이코패스 검사를 계속해서 진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촬영기자:최석규 조창훈/영상편집:최찬종
  • 김태현, 일주일 전부터 범행 준비…“연락 안 받아 배신감”
    • 입력 2021-04-10 07:24:18
    • 수정2021-04-10 07:32:17
    뉴스광장
[앵커]

경찰이 세 모녀를 살해한 피의자 김태현에 대해 살인 등 5개 혐의를 적용해 검찰로 송치했습니다.

피해자가 연락을 받아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범행 일주일 전부터 치밀하게 준비한 정황도 드러났는데요.

김태현은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얼굴을 드러내고 심경을 밝혔습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 송치를 앞두고 취재진 앞에 선 김태현.

지난 5일 신상 공개가 결정된 그에게 마스크를 벗어줄 수 있느냐는 요청에 스스로 얼굴을 공개했습니다.

유가족들에게 할말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옆에 선 경찰관에게 양해를 구하더니 무릎을 꿇었습니다.

[김태현/노원 세 모녀 살해 피의자 : "이렇게 뻔뻔하게 눈을 뜨고 있는 것도,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정말 죄책감이 많이 듭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태현은 온라인 게임을 하다 알게 된 큰딸과 세 차례 만난 게 전부였습니다.

그런데도 자신의 연락을 피한다는 이유로 집으로 찾아가는 등 지속적으로 연락하며 협박했습니다.

그리고 끝내 큰딸이 연락을 받지 않자 배신감을 느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김태현은 범행을 결심한 뒤에는 필요하다면 일가족 모두를 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치밀하게 준비했습니다.

다른 사람인 척 큰딸과 게임을 하며 근무일정을 파악했고, 범행 후에는 피해자의 휴대전화에서 자신이 아는 지인들의 연락을 차단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이런 행동들이 결코 우발적이지 않다고 보고 살인과 절도, 주거침입 등 5개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범행 전 김태현의 행동이 스토킹에 해당한다고도 판단했지만 스토킹 처벌법 시행 전이어서 경범죄처벌법만 적용했습니다.

[이수정/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 : "스토킹 범죄로 경찰이 수사를 미리 할 수 있었다면, 그렇다면 이 세 사람의 목숨이 아깝게 손실이 나지 않았을 텐데..."]

경찰은 검찰 송치 후에도 프로파일러 조사와 사이코패스 검사를 계속해서 진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촬영기자:최석규 조창훈/영상편집:최찬종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