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환경 청소차 늘려야”…특수건강검진도 시늉 뿐
입력 2021.04.10 (07:35) 수정 2021.04.10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환경미화원의 작업 환경은 폐암에 시달리게 되는 등 ​폐질환의 위험이 높습니다.

그 해결책은 무엇보다 디젤 청소차를 매연이 없는 친환경차로 바꾸는 건데요.

김준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소차 뒤에서 매연을 뒤집어 써야 하지만, 보호장비는 열악하기만 합니다.

설문을 해보니 방진마스크를 받는다는 응답, 10명 중 4명이 안 됩니다.

[환경미화원 A 씨 : "심할 땐 숨이 턱턱 막히죠. 샤워할 때 되면 코 풀면 검정 같은 거 나오고."]

결국 디젤차를 친환경차로 바꿔 매연 자체를 막는 게 가장 확실한 해법입니다.

[최성원/근로복지공단 직업환경연구원 전임연구원 : "디젤 차량 자체를 쓰지 않으면 폐암발암인자가 아예 나오지 않게 되는 거니까 그만큼 안전하게 되는 거죠. 그래서 원인을 없애는 게 가장 중요한 거 같습니다."]

친환경 청소차는 일반 디젤차보다 3천만 원 정도 비쌉니다.

전국 청소차는 만2천여 대지만, 정부의 구입 보조금 예산은 매년 수십 대 수준에 불과합니다.

버스와 비교해 보면 정책 의지의 차이가 뚜렷합니다.

[문길주/전남노동권익센터장 : "불과 몇 년 전에는 서울에 있는 시내버스나 대도시에 있는 시내버스가 다 경유였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어느 날부터인가 경유차가 없어졌습니다. 환경 문제가 있고 서울 시민들의 건강 문제가 있기 때문에."]

미화원의 폐질환을 집중 검사하는 특수건강검진도 올해 시작은 했지만, 미화원이 아닌 사업주가 신청한 경우만 검사한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그래픽:홍윤철
  • “친환경 청소차 늘려야”…특수건강검진도 시늉 뿐
    • 입력 2021-04-10 07:35:41
    • 수정2021-04-10 08:04:51
    뉴스광장
[앵커]

​환경미화원의 작업 환경은 폐암에 시달리게 되는 등 ​폐질환의 위험이 높습니다.

그 해결책은 무엇보다 디젤 청소차를 매연이 없는 친환경차로 바꾸는 건데요.

김준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소차 뒤에서 매연을 뒤집어 써야 하지만, 보호장비는 열악하기만 합니다.

설문을 해보니 방진마스크를 받는다는 응답, 10명 중 4명이 안 됩니다.

[환경미화원 A 씨 : "심할 땐 숨이 턱턱 막히죠. 샤워할 때 되면 코 풀면 검정 같은 거 나오고."]

결국 디젤차를 친환경차로 바꿔 매연 자체를 막는 게 가장 확실한 해법입니다.

[최성원/근로복지공단 직업환경연구원 전임연구원 : "디젤 차량 자체를 쓰지 않으면 폐암발암인자가 아예 나오지 않게 되는 거니까 그만큼 안전하게 되는 거죠. 그래서 원인을 없애는 게 가장 중요한 거 같습니다."]

친환경 청소차는 일반 디젤차보다 3천만 원 정도 비쌉니다.

전국 청소차는 만2천여 대지만, 정부의 구입 보조금 예산은 매년 수십 대 수준에 불과합니다.

버스와 비교해 보면 정책 의지의 차이가 뚜렷합니다.

[문길주/전남노동권익센터장 : "불과 몇 년 전에는 서울에 있는 시내버스나 대도시에 있는 시내버스가 다 경유였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어느 날부터인가 경유차가 없어졌습니다. 환경 문제가 있고 서울 시민들의 건강 문제가 있기 때문에."]

미화원의 폐질환을 집중 검사하는 특수건강검진도 올해 시작은 했지만, 미화원이 아닌 사업주가 신청한 경우만 검사한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그래픽:홍윤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