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현종, 계속 대체 훈련지 대기…유일한 좌완투수
입력 2021.04.10 (09:19)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무대 입성을 노리는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계속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 A 대체 캠프에서 훈련한다.

텍사스 구단은 10일(한국시간) 대체 캠프에서 훈련하는 29명의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양현종은 16명의 투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양현종은 16명 중 닉 빈센트(35)에 이어 두 번째로 나이가 많다.

아울러 투수 중 유일한 좌완이다.

빅리그 콜업을 두고 양현종과 경쟁하던 좌완 투수 브렛 마틴(26)이 이날 MLB 엔트리에 포함되면서 좌완은 양현종만 남았다.

양현종은 묵묵하게 기회를 엿보고 있다.

그는 MLB 개막 엔트리에서 탈락한 뒤 마이너리그 대체 캠프로 밀려났지만, 성실하게 훈련과 실전을 병행하며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있다.

8일 휴스턴 애스트로스 산하 마이너리그 예비팀과 연습경기에선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피안타 없이 볼넷 1개 무실점, 탈삼진 3개로 호투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양현종, 계속 대체 훈련지 대기…유일한 좌완투수
    • 입력 2021-04-10 09:19:19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무대 입성을 노리는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계속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 A 대체 캠프에서 훈련한다.

텍사스 구단은 10일(한국시간) 대체 캠프에서 훈련하는 29명의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양현종은 16명의 투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양현종은 16명 중 닉 빈센트(35)에 이어 두 번째로 나이가 많다.

아울러 투수 중 유일한 좌완이다.

빅리그 콜업을 두고 양현종과 경쟁하던 좌완 투수 브렛 마틴(26)이 이날 MLB 엔트리에 포함되면서 좌완은 양현종만 남았다.

양현종은 묵묵하게 기회를 엿보고 있다.

그는 MLB 개막 엔트리에서 탈락한 뒤 마이너리그 대체 캠프로 밀려났지만, 성실하게 훈련과 실전을 병행하며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있다.

8일 휴스턴 애스트로스 산하 마이너리그 예비팀과 연습경기에선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피안타 없이 볼넷 1개 무실점, 탈삼진 3개로 호투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