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해커 조직, 악성코드로 남아공 물류회사 공격”
입력 2021.04.10 (11:01) 수정 2021.04.10 (11:03) 정치
북한 해커 조직이 신종 악성코드를 이용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화물 물류회사에 사이버 공격을 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슬로바키아를 기반으로 한 정보기술(IT) 보안업체 이셋(ESET)은 지난 8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 해커조직 라자루스(Lazarus)의 새로운 악성코드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셋은 지난해 6월 남아공의 한 물류회사가 ‘비비바(Vyveva)’로 명명된 신종 백도어 악성코드의 공격을 받았다며, 비비바가 과거 라자루스가 썼던 코드를 다수 포함하고 있고 공격방식도 유사하다는 점을 들어 공격 주체를 라자루스로 추정했습니다.

다만, 라자루스가 해당 물류회사 컴퓨터에서 빼낸 정보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라자루스는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대표적인 해킹 조직으로 가상화폐 거래소, 은행, 언론사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北 해커 조직, 악성코드로 남아공 물류회사 공격”
    • 입력 2021-04-10 11:01:20
    • 수정2021-04-10 11:03:00
    정치
북한 해커 조직이 신종 악성코드를 이용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화물 물류회사에 사이버 공격을 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슬로바키아를 기반으로 한 정보기술(IT) 보안업체 이셋(ESET)은 지난 8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 해커조직 라자루스(Lazarus)의 새로운 악성코드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셋은 지난해 6월 남아공의 한 물류회사가 ‘비비바(Vyveva)’로 명명된 신종 백도어 악성코드의 공격을 받았다며, 비비바가 과거 라자루스가 썼던 코드를 다수 포함하고 있고 공격방식도 유사하다는 점을 들어 공격 주체를 라자루스로 추정했습니다.

다만, 라자루스가 해당 물류회사 컴퓨터에서 빼낸 정보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라자루스는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대표적인 해킹 조직으로 가상화폐 거래소, 은행, 언론사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