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쇄신론 갑론을박…국민의힘, 초선·중진 당권 경쟁
입력 2021.04.10 (19:09) 수정 2021.04.11 (21: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치권은 4.7 재보궐 선거 결과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선거 참패 수습을 위해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조국사태 반성문' 등 쇄신론이 쏟아지는 가운데, 일부에선 반발도 나오고 있습니다.

반면 선거 압승한 국민의힘은 차기 당권을 놓고 중진과 초선 의원들 간 갈등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내로남불 수렁에서 빠져나오겠다며 쇄신과 소통을 약속한 민주당 비대위,

하지만 초반부터 비대위원장에 친문계 핵심 의원을 앉힌 걸 두고 이게 쇄신이냐는 반발이 터져나왔습니다.

2030 의원들과 초선 의원들은 재보선 참패 반성문을 발표했습니다.

당헌당규 바꿔가며 보궐 선거 공천한 것부터 잘못됐고, 조국 사태와 검찰 개혁에 대해 국민 공감대를 얻지 못했고 논란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자성했습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초선들도 차기 지도부 선거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당 안팎에선 이같은 초선들의 움직임을 놓고 논란도 거셉니다.

정청래 의원은 단합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고,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엔 조국을 비판한 초선 의원들을 향해 탈당을 요구하는 글들이 쏟아졌습니다.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 역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퇴임한 가운데 차기 당권을 놓고 내부 갈등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선거 이튿날 초선 의원들이 성명을 통해 이번 선거 승리는 잘해서 이긴 승리가 아니라며 특정 지역 정당의 한계를 극복하겠다고 밝혔는데, 이에 영남권 의원들의 반발이 나왔습니다.

당 대표 출마를 검토 중인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은 부산경남이나 대구 경북이 기득권을 갖고 당 운영을 좌지우지하지 않기 때문에 스스로 한계짓는 용어 사용을 조심해야 한다며 경고했습니다.

특히 초선 의원들 중 일부가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히면서, 배경에 특정 대선 주자의 입김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견제도 제기되는 상황,

이때문에 국민의힘 차기 당 지도부 구성을 앞두고 당내 갈등이 재현될 경우 과거로 되돌아갈 거란 우려도 나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민주당, 쇄신론 갑론을박…국민의힘, 초선·중진 당권 경쟁
    • 입력 2021-04-10 19:09:48
    • 수정2021-04-11 21:44:47
    뉴스 7
[앵커]

정치권은 4.7 재보궐 선거 결과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선거 참패 수습을 위해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조국사태 반성문' 등 쇄신론이 쏟아지는 가운데, 일부에선 반발도 나오고 있습니다.

반면 선거 압승한 국민의힘은 차기 당권을 놓고 중진과 초선 의원들 간 갈등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내로남불 수렁에서 빠져나오겠다며 쇄신과 소통을 약속한 민주당 비대위,

하지만 초반부터 비대위원장에 친문계 핵심 의원을 앉힌 걸 두고 이게 쇄신이냐는 반발이 터져나왔습니다.

2030 의원들과 초선 의원들은 재보선 참패 반성문을 발표했습니다.

당헌당규 바꿔가며 보궐 선거 공천한 것부터 잘못됐고, 조국 사태와 검찰 개혁에 대해 국민 공감대를 얻지 못했고 논란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자성했습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초선들도 차기 지도부 선거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당 안팎에선 이같은 초선들의 움직임을 놓고 논란도 거셉니다.

정청래 의원은 단합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고,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엔 조국을 비판한 초선 의원들을 향해 탈당을 요구하는 글들이 쏟아졌습니다.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 역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퇴임한 가운데 차기 당권을 놓고 내부 갈등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선거 이튿날 초선 의원들이 성명을 통해 이번 선거 승리는 잘해서 이긴 승리가 아니라며 특정 지역 정당의 한계를 극복하겠다고 밝혔는데, 이에 영남권 의원들의 반발이 나왔습니다.

당 대표 출마를 검토 중인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은 부산경남이나 대구 경북이 기득권을 갖고 당 운영을 좌지우지하지 않기 때문에 스스로 한계짓는 용어 사용을 조심해야 한다며 경고했습니다.

특히 초선 의원들 중 일부가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히면서, 배경에 특정 대선 주자의 입김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견제도 제기되는 상황,

이때문에 국민의힘 차기 당 지도부 구성을 앞두고 당내 갈등이 재현될 경우 과거로 되돌아갈 거란 우려도 나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