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3차 유행 때와 유사”…학원 등 방역실태 집중 점검
입력 2021.04.10 (21:06) 수정 2021.04.10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금부터는 코로나19 관련 소식, 전해드립니다.

오늘(10일) 신규 확진자는 677명, 7백명을 기록한 뒤 나흘 째 6백명대 후반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4차 유행이 본격화 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정부가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3주 더 연장하기로 했고, 여기에 서울과 경기, 부산은 3주 동안 유흥시설 영업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정부도 학원과 종교, 체육시설 등 취약분야의 방역수칙 준수 실태를 더 꼼꼼하게 살피기로 했습니다.

백신 예방접종센터도 대폭 늘어나는데, 먼저 확진 현황과 방역 계획부터 정리해보겠습니다.

박예원 기잡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유흥주점 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어제(9일)도 22명 추가됐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362명입니다.

서울 서초구 실내 체육시설 관련 확진자도 65명까지 늘었고, 경기도 고양시 실용음악학원에서는 확진자 18명이 더 나와 두자릿수가 됐습니다.

유흥업소, 체육시설, 학원 같은 다중 이용시설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 파장이 꾸준히 커지는 추세입니다.

확진자 한 명이 몇 명을 더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1.11로 한 주 전보다 커졌습니다.

[전해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 : "3차 유행이 본격화된 지난 12월 초와 매우 유사한 상황입니다. 정부는 이런 엄중한 상황에서 감염확산의 고리를 확실히 끊어내고 안정적인 백신 접종 여건을 확보해 나갈 수 있도록 방역활동에 총력 대응하겠습니다."]

이달부턴 이런 다중이용시설을 담당하는 각 부처 장관이 방역 최종 책임자로 선제 관리에 나섭니다.

정부는 특히 학원과 종교시설, 체육시설 등 9개 취약분야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예고했습니다.

다음 달 2일까지 현재의 거리 두기 단계를 유지하기로 한 만큼 출입자 명부 작성과 이용자 간 거리 두기, 음식 섭취 금지 등 시설별 방역 수칙을 지키는지 더 꼼꼼히 보겠다는 겁니다.

다만 소규모 집단 감염 외에도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르는 환자 비율도 27%, 최근 2주간 2천 76명에 달합니다.

봄철 야외 활동으로 이동이 늘고 있다는 점도 방역 당국을 긴장시키는 요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2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를 긴급 소집했습니다.

질병관리청장과 행안부, 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해 백신 수급 계획을 포함한 방역 대응 전략을 점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한효정/그래픽:홍윤철


  • “3차 유행 때와 유사”…학원 등 방역실태 집중 점검
    • 입력 2021-04-10 21:06:53
    • 수정2021-04-10 21:48:21
    뉴스 9
[앵커]

지금부터는 코로나19 관련 소식, 전해드립니다.

오늘(10일) 신규 확진자는 677명, 7백명을 기록한 뒤 나흘 째 6백명대 후반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4차 유행이 본격화 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정부가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3주 더 연장하기로 했고, 여기에 서울과 경기, 부산은 3주 동안 유흥시설 영업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정부도 학원과 종교, 체육시설 등 취약분야의 방역수칙 준수 실태를 더 꼼꼼하게 살피기로 했습니다.

백신 예방접종센터도 대폭 늘어나는데, 먼저 확진 현황과 방역 계획부터 정리해보겠습니다.

박예원 기잡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유흥주점 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어제(9일)도 22명 추가됐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362명입니다.

서울 서초구 실내 체육시설 관련 확진자도 65명까지 늘었고, 경기도 고양시 실용음악학원에서는 확진자 18명이 더 나와 두자릿수가 됐습니다.

유흥업소, 체육시설, 학원 같은 다중 이용시설에서 시작된 집단 감염 파장이 꾸준히 커지는 추세입니다.

확진자 한 명이 몇 명을 더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1.11로 한 주 전보다 커졌습니다.

[전해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 : "3차 유행이 본격화된 지난 12월 초와 매우 유사한 상황입니다. 정부는 이런 엄중한 상황에서 감염확산의 고리를 확실히 끊어내고 안정적인 백신 접종 여건을 확보해 나갈 수 있도록 방역활동에 총력 대응하겠습니다."]

이달부턴 이런 다중이용시설을 담당하는 각 부처 장관이 방역 최종 책임자로 선제 관리에 나섭니다.

정부는 특히 학원과 종교시설, 체육시설 등 9개 취약분야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예고했습니다.

다음 달 2일까지 현재의 거리 두기 단계를 유지하기로 한 만큼 출입자 명부 작성과 이용자 간 거리 두기, 음식 섭취 금지 등 시설별 방역 수칙을 지키는지 더 꼼꼼히 보겠다는 겁니다.

다만 소규모 집단 감염 외에도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르는 환자 비율도 27%, 최근 2주간 2천 76명에 달합니다.

봄철 야외 활동으로 이동이 늘고 있다는 점도 방역 당국을 긴장시키는 요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2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를 긴급 소집했습니다.

질병관리청장과 행안부, 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해 백신 수급 계획을 포함한 방역 대응 전략을 점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영상편집:한효정/그래픽:홍윤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