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촬영 화면 안 보이는 앱으로 불법 촬영한 20대 징역형
입력 2021.04.10 (21:34) 수정 2021.04.10 (21:43)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촬영 화면이 보이지 않는 앱을 이용해 여성의 신체 일부를 상습 촬영한 20대 남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형사4단독 김성준 판사는 성폭력범죄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25살 이 모 씨에게 징역 1년 4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강의 40시간 수강을 명령했습니다.

이 씨는 2019년 10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촬영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대전과 서울의 지하철역 등에서 94차례에 걸쳐 여성의 신체 부위를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촬영 화면 안 보이는 앱으로 불법 촬영한 20대 징역형
    • 입력 2021-04-10 21:34:44
    • 수정2021-04-10 21:43:38
    뉴스9(대전)
촬영 화면이 보이지 않는 앱을 이용해 여성의 신체 일부를 상습 촬영한 20대 남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형사4단독 김성준 판사는 성폭력범죄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25살 이 모 씨에게 징역 1년 4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강의 40시간 수강을 명령했습니다.

이 씨는 2019년 10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촬영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대전과 서울의 지하철역 등에서 94차례에 걸쳐 여성의 신체 부위를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