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얀마 양곤 인근서 군경 발포로 시위대 최소 82명 사망”
입력 2021.04.10 (22:55) 수정 2021.04.10 (23:13) 국제
미얀마 군경이 현지 시간 지난 8일 밤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시위대에 발포해 최소 82명이 숨졌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을 인용해 지난 8일 밤에서 이튿날 새벽까지 양곤 인근 바고 지역에서 미얀마 군경의 발포로 시위대 82명이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미얀마 양곤 인근서 군경 발포로 시위대 최소 82명 사망”
    • 입력 2021-04-10 22:55:19
    • 수정2021-04-10 23:13:18
    국제
미얀마 군경이 현지 시간 지난 8일 밤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시위대에 발포해 최소 82명이 숨졌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을 인용해 지난 8일 밤에서 이튿날 새벽까지 양곤 인근 바고 지역에서 미얀마 군경의 발포로 시위대 82명이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