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복 재활용으로 환경보호·일자리 창출까지
입력 2021.04.12 (07:45) 수정 2021.04.12 (09:13)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청주의 한 복지관에서 버려진 중고 교복으로 다양한 소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환경도 보호하고 일자리도 창출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두고 있는데요.

이소식은 청주방송총국 함영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수많은 중고 교복이 빼곡하게 걸려 있는 작업장.

교복을 뜯어 다리고 재단하는 원단 정리 작업이 한창입니다.

작업자는 대부분 65세 이상 어르신들로 이틀에 한 번, 하루 3시간씩 일하고 있습니다.

[김정남/충북 청주시 분평동 : "재활용한다니까 보람 있는 일이고, 이렇게 하면서 생활에 보탬도 되고, 친구들 만나니까 건강에도 좋고요."]

이 복지관에서는 기증받은 중고 교복을 수선하고 세탁해 되파는 '행복 교복' 사업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고치고 세탁해도 팔 수 없는 교복이 쌓여가자, 원단의 무늬와 특징을 살려 필통과 파우치, 에코백 등 다양한 소품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다시 싹을 틔운다'는 이른바 교복 '리버드' 사업으로, 상품 구상과 디자인, 인건비 지원은 한 대기업이 맡았습니다.

[신한솔/SK하이닉스 사회공헌담당 : "리버드가 시장에 잘 안착할 수 있도록 제품 디자인부터 마케팅까지 다양하게 지원을 하였습니다."]

어르신 저마다 손재주를 살려 교복의 원단을 분리하고 손질하는 작업까지 직접 도맡고 있습니다.

[이충연/충북 청주시 서원노인복지관 사회복지사 : "재활용해서 환경 보호 효과도 있고, 한 단계 더 나아가서 노인 일자리 창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낡고 해진 중고 교복이 다양한 가방으로 다시 탄생하면서 환경 보호는 물론 노인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 교복 재활용으로 환경보호·일자리 창출까지
    • 입력 2021-04-12 07:45:14
    • 수정2021-04-12 09:13:01
    뉴스광장(전주)
[앵커]

최근 청주의 한 복지관에서 버려진 중고 교복으로 다양한 소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환경도 보호하고 일자리도 창출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두고 있는데요.

이소식은 청주방송총국 함영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수많은 중고 교복이 빼곡하게 걸려 있는 작업장.

교복을 뜯어 다리고 재단하는 원단 정리 작업이 한창입니다.

작업자는 대부분 65세 이상 어르신들로 이틀에 한 번, 하루 3시간씩 일하고 있습니다.

[김정남/충북 청주시 분평동 : "재활용한다니까 보람 있는 일이고, 이렇게 하면서 생활에 보탬도 되고, 친구들 만나니까 건강에도 좋고요."]

이 복지관에서는 기증받은 중고 교복을 수선하고 세탁해 되파는 '행복 교복' 사업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고치고 세탁해도 팔 수 없는 교복이 쌓여가자, 원단의 무늬와 특징을 살려 필통과 파우치, 에코백 등 다양한 소품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다시 싹을 틔운다'는 이른바 교복 '리버드' 사업으로, 상품 구상과 디자인, 인건비 지원은 한 대기업이 맡았습니다.

[신한솔/SK하이닉스 사회공헌담당 : "리버드가 시장에 잘 안착할 수 있도록 제품 디자인부터 마케팅까지 다양하게 지원을 하였습니다."]

어르신 저마다 손재주를 살려 교복의 원단을 분리하고 손질하는 작업까지 직접 도맡고 있습니다.

[이충연/충북 청주시 서원노인복지관 사회복지사 : "재활용해서 환경 보호 효과도 있고, 한 단계 더 나아가서 노인 일자리 창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낡고 해진 중고 교복이 다양한 가방으로 다시 탄생하면서 환경 보호는 물론 노인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