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나흘째 200명대 확진…오늘 ‘서울형 거리두기’ 발표
입력 2021.04.12 (08:03) 수정 2021.04.12 (08:1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에선 나흘 연속 200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4차 유행이 진행 중인 가운데, 서울시는 오늘 자체 업종별 방역대책을 발표합니다.

구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양천구의 실내체육시설, 수강생과 종사자 등 11명이 집단감염됐습니다.

서초구 실내체육시설 확진자도 7명이 더 늘어 70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서울에선 나흘 연속 2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오며 4차 유행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부터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는데 오세훈 서울시장은 업종별로 세분화한 '서울형 거리두기' 방향을 오늘 내놓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기존 중앙정부 방침보다 완화되는 면이 있는 반면에, 오히려 자영업자분들 입장에선 책임과 의무가 강화되어 균형을 맞추게 될 예정이고요."]

서울시가 의견을 요청하자, 오늘부터 집합금지 대상인 유흥시설들은 오후 5시부터 밤 12시까지 영업을 허용해주면 2주간 CCTV 기록을 보관하고 종사자 선제검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원봉/유흥음식업중앙회 사무총장 대행 : "최소한 생계를 이어갈 수 있을 정도로는 해라는 거죠. 불법(영업)을 하거나 이런 일이 없도록 국가나 시에서 안정적으로 좀 잡아달라는 겁니다."]

방역당국은 유흥시설의 집합금지는 불가피했다며, 서울시의 지침이 거리두기 원칙에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갑/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다른 지자체에 악영향을 줄 수 있을 뿐더러 또한 전국적인 상황 악화에 책임 소재 문제도 발생할 수 있거든요."]

심야영업을 위해 도입을 검토 중인 신속 진단키트도 확진자를 판정하는 정확도가 낮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여동용/그래픽:김정현

  • 서울, 나흘째 200명대 확진…오늘 ‘서울형 거리두기’ 발표
    • 입력 2021-04-12 08:03:27
    • 수정2021-04-12 08:12:41
    아침뉴스타임
[앵커]

서울에선 나흘 연속 200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4차 유행이 진행 중인 가운데, 서울시는 오늘 자체 업종별 방역대책을 발표합니다.

구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양천구의 실내체육시설, 수강생과 종사자 등 11명이 집단감염됐습니다.

서초구 실내체육시설 확진자도 7명이 더 늘어 70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서울에선 나흘 연속 2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오며 4차 유행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부터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는데 오세훈 서울시장은 업종별로 세분화한 '서울형 거리두기' 방향을 오늘 내놓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기존 중앙정부 방침보다 완화되는 면이 있는 반면에, 오히려 자영업자분들 입장에선 책임과 의무가 강화되어 균형을 맞추게 될 예정이고요."]

서울시가 의견을 요청하자, 오늘부터 집합금지 대상인 유흥시설들은 오후 5시부터 밤 12시까지 영업을 허용해주면 2주간 CCTV 기록을 보관하고 종사자 선제검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원봉/유흥음식업중앙회 사무총장 대행 : "최소한 생계를 이어갈 수 있을 정도로는 해라는 거죠. 불법(영업)을 하거나 이런 일이 없도록 국가나 시에서 안정적으로 좀 잡아달라는 겁니다."]

방역당국은 유흥시설의 집합금지는 불가피했다며, 서울시의 지침이 거리두기 원칙에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갑/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다른 지자체에 악영향을 줄 수 있을 뿐더러 또한 전국적인 상황 악화에 책임 소재 문제도 발생할 수 있거든요."]

심야영업을 위해 도입을 검토 중인 신속 진단키트도 확진자를 판정하는 정확도가 낮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여동용/그래픽:김정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