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신접종 오락가락 혼란, 거리두기 연장 피로감 우려
입력 2021.04.12 (08:20) 수정 2021.04.12 (09:14)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오늘(12일)부터 재개되는데 정부의 접종 방침이 번복되고 대상도 변경되는 등 혼란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또 지난해 12월부터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 연장되면서 시도민의 피로감도 높아져 방역당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윤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방역당국이 혈전 부작용 가능성 탓에 지난 7일 잠정 중단했던 AZ 백신접종을 닷새 만에 재개합니다.

전문가 자문회의 등 논의 결과, 백신접종 이득이 위험보다 훨씬 많다는 이윱니다.

이에 따라 연기. 보류됐던 특수학교 종사자와 60살 미만 등 18만여 명에 대한 접종이 재개됩니다.

하지만 접종 방침이 번복된 데다 접종 부작용 대비 이득이 높지 않다고 평가된 30살 미만에겐 접종이 권고되지 않는 등 혼란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최은화/예방접종전문위원회 위원장 :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이득과 위험을 판단하시어 접종 여부를 현명하게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또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다음 달 2일까지 3주 연장키로 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이후 이어지고 있는 5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장기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시도민이 느끼는 피로감도 큽니다.

[이하은/대구시 복현동 : "빼고 만난다거나 그렇게 만나니까 소외감도 들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하고, 지칠 대로 지쳤죠. 많이."]

하지만, 다중이용시설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함에 따라 방역당국도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영희/대구시 감염병관리과장 : "언제 어디서든 확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긴장감을 가지고 생활방역을 철저히 지켜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방역 당국은 강화된 방역수칙에 따라 모든 실내에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출입자 명부를 전원 작성해야 한다며 시도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
  • 백신접종 오락가락 혼란, 거리두기 연장 피로감 우려
    • 입력 2021-04-12 08:20:25
    • 수정2021-04-12 09:14:16
    뉴스광장(대구)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오늘(12일)부터 재개되는데 정부의 접종 방침이 번복되고 대상도 변경되는 등 혼란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또 지난해 12월부터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 연장되면서 시도민의 피로감도 높아져 방역당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윤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방역당국이 혈전 부작용 가능성 탓에 지난 7일 잠정 중단했던 AZ 백신접종을 닷새 만에 재개합니다.

전문가 자문회의 등 논의 결과, 백신접종 이득이 위험보다 훨씬 많다는 이윱니다.

이에 따라 연기. 보류됐던 특수학교 종사자와 60살 미만 등 18만여 명에 대한 접종이 재개됩니다.

하지만 접종 방침이 번복된 데다 접종 부작용 대비 이득이 높지 않다고 평가된 30살 미만에겐 접종이 권고되지 않는 등 혼란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최은화/예방접종전문위원회 위원장 :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이득과 위험을 판단하시어 접종 여부를 현명하게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또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다음 달 2일까지 3주 연장키로 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이후 이어지고 있는 5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장기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시도민이 느끼는 피로감도 큽니다.

[이하은/대구시 복현동 : "빼고 만난다거나 그렇게 만나니까 소외감도 들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하고, 지칠 대로 지쳤죠. 많이."]

하지만, 다중이용시설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함에 따라 방역당국도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영희/대구시 감염병관리과장 : "언제 어디서든 확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긴장감을 가지고 생활방역을 철저히 지켜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방역 당국은 강화된 방역수칙에 따라 모든 실내에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출입자 명부를 전원 작성해야 한다며 시도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