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알자스 과실 농가, 냉해 방지 서둘러
입력 2021.04.12 (09:46) 수정 2021.04.12 (09:5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 북동부에 위치해 독일과 국경을 이루고 있는 알자스.

최근 급격한 추위가 찾아오면서 과실나무들이 냉해를 입지 않도록 보호하려는 농가들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알자스의 한 과수 농가.

밤이 오자 모두 서둘러 화로를 준비합니다.

작은 통에 숯을 담고 불을 피워 과일나무들 사이 곳곳에 두는 건데요.

이렇게 하면 숯이 밤새도록 타면서 나무들에 따뜻한 온기를 전해 줍니다.

[다니엘/과수농가 : "나무가 꽃을 피우지 않을 시기에는 신경 쓰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이렇게 꽃봉오리가 맺기 시작하고 식물주기가 시작되면 온도에 신경 써야 합니다."]

특히 추위에 약한 과실나무들은 빨리 손을 써야 합니다.

[다니엘/과수농가 : "당장 모든 과실나무들을 구할 수는 없어요. 어떤 종은 다른 종보다 민감하죠. 현재 복숭아와 살구는 매우 시급해요. 체리도요. 자두도 좀 그렇죠."]

포도 농가도 이맘때면 급격한 서리예보가 불청객입니다.

포도나무 덩굴 아래 짚을 깔고 밤새 불을 피우는 겁니다.

해마다 계속되는 날씨 변동으로 농가들의 속은 타들어 가지만 예기치 않은 장관이 연출되기도 합니다.
  • 프랑스 알자스 과실 농가, 냉해 방지 서둘러
    • 입력 2021-04-12 09:46:26
    • 수정2021-04-12 09:51:33
    930뉴스
프랑스 북동부에 위치해 독일과 국경을 이루고 있는 알자스.

최근 급격한 추위가 찾아오면서 과실나무들이 냉해를 입지 않도록 보호하려는 농가들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알자스의 한 과수 농가.

밤이 오자 모두 서둘러 화로를 준비합니다.

작은 통에 숯을 담고 불을 피워 과일나무들 사이 곳곳에 두는 건데요.

이렇게 하면 숯이 밤새도록 타면서 나무들에 따뜻한 온기를 전해 줍니다.

[다니엘/과수농가 : "나무가 꽃을 피우지 않을 시기에는 신경 쓰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이렇게 꽃봉오리가 맺기 시작하고 식물주기가 시작되면 온도에 신경 써야 합니다."]

특히 추위에 약한 과실나무들은 빨리 손을 써야 합니다.

[다니엘/과수농가 : "당장 모든 과실나무들을 구할 수는 없어요. 어떤 종은 다른 종보다 민감하죠. 현재 복숭아와 살구는 매우 시급해요. 체리도요. 자두도 좀 그렇죠."]

포도 농가도 이맘때면 급격한 서리예보가 불청객입니다.

포도나무 덩굴 아래 짚을 깔고 밤새 불을 피우는 겁니다.

해마다 계속되는 날씨 변동으로 농가들의 속은 타들어 가지만 예기치 않은 장관이 연출되기도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