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터리 분쟁’ 2년 만에 마침표…“SK가 LG에 2조 원 지급”
입력 2021.04.12 (09:54) 수정 2021.04.12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LG와 SK가 2년간 벌여 온 전기차 배터리 소송전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2조 원 규모의 배상금에 극적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막판 합의의 배경과 의미를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영업 비밀 침해를 둘러싼 오랜 분쟁을 끝냈습니다.

합의금 액수는 2조 원.

SK이노베이션이 현금과 로열티 합쳐 총액 2조 원을 LG에너지솔루션에 배상하기로 했습니다.

진행 중인 모든 소송을 취하하고, 앞으로 10년간 소송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요원해 보였던 양사 합의가 급물살을 탄 건 미국 정부가 합의를 요구하면서 부텁니다.

바이든 정부는 두 회사를 통한 미국내 일자리 창출과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 등을 고려해 물밑에서 적극 중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정부도 공개적으로 빠른 합의를 종용한 바 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지난 1월 : "작은 파이를 놓고 싸우지 말고 큰 세계 시장을 향해서 적극 나서는 그런 상황을 빨리 만들었으면 좋겠다."]

결국 SK에 '10년간 수입 금지' 조치를 내린 미 국제무역위원회 결정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시한을 하루 앞두고 극적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김석환/유안타증권 연구원 : "소송 리스크가 해소되면서 각사가 주력할 수 있는 분야에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지 않았나..."]

이번 합의로 SK는 미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을 정상 가동할 수 있게 됐습니다.

LG 역시 천문학적 합의금을 받아 내며 미국내 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했단 평갑니다.

2년 간의 배터리 분쟁은 끝났지만 수천억 원대로 추산되는 소송 비용과 함께 해외 배터리업체에 추격의 빌미를 제공한 점은 양사 모두의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배터리 분쟁’ 2년 만에 마침표…“SK가 LG에 2조 원 지급”
    • 입력 2021-04-12 09:54:07
    • 수정2021-04-12 09:58:01
    930뉴스
[앵커]

LG와 SK가 2년간 벌여 온 전기차 배터리 소송전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2조 원 규모의 배상금에 극적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막판 합의의 배경과 의미를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영업 비밀 침해를 둘러싼 오랜 분쟁을 끝냈습니다.

합의금 액수는 2조 원.

SK이노베이션이 현금과 로열티 합쳐 총액 2조 원을 LG에너지솔루션에 배상하기로 했습니다.

진행 중인 모든 소송을 취하하고, 앞으로 10년간 소송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요원해 보였던 양사 합의가 급물살을 탄 건 미국 정부가 합의를 요구하면서 부텁니다.

바이든 정부는 두 회사를 통한 미국내 일자리 창출과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 등을 고려해 물밑에서 적극 중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정부도 공개적으로 빠른 합의를 종용한 바 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지난 1월 : "작은 파이를 놓고 싸우지 말고 큰 세계 시장을 향해서 적극 나서는 그런 상황을 빨리 만들었으면 좋겠다."]

결국 SK에 '10년간 수입 금지' 조치를 내린 미 국제무역위원회 결정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시한을 하루 앞두고 극적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김석환/유안타증권 연구원 : "소송 리스크가 해소되면서 각사가 주력할 수 있는 분야에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지 않았나..."]

이번 합의로 SK는 미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을 정상 가동할 수 있게 됐습니다.

LG 역시 천문학적 합의금을 받아 내며 미국내 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했단 평갑니다.

2년 간의 배터리 분쟁은 끝났지만 수천억 원대로 추산되는 소송 비용과 함께 해외 배터리업체에 추격의 빌미를 제공한 점은 양사 모두의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