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속 60㎞→50㎞’ 도심 제한속도 낮춘다
입력 2021.04.12 (10:24) 수정 2021.04.12 (12:02) 930뉴스(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운전자분들은 오는 17일부터 '5030'을 기억하셔야겠습니다.

전국 도심 도로 제한속도가 일반도로는 시속 50km로, 이면도로는 시속 30km로 내려갑니다.

기존보다 시속 10km 정도 낮추는 건데, 전문가들은 사고 예방 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두운 밤, 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지나가던 사람을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시내 도로를 달리던 차량에 건널목을 지나던 자전거가 부딪힙니다.

지난해 교통사고로 숨진 보행자는 천여 명,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3분의 1이 넘습니다.

보행자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오는 17일부터 도심 제한속도가 일반도로는 시속 50km,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시속 30km로 낮아집니다.

운전자들은 교통체증이 더 심해지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김승춘/택시기사 : "(운전자 입장에서는) 10km가 상당히 큽니다. 10km를 낮추게 되면 교통체증도 상당히 심화될 것이고."]

그렇다면 시속 60km로 달렸을 때와 시속 50km로 달릴 때 실제 주행시간이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직접 실험해보겠습니다.

대구 동성로가 위치한 국채보상로에서 출발해 약 10km를 달려봤습니다.

시속 60km 달렸을 때는 31분, 시속 50km로 달렸을 때는 34분이 걸렸습니다.

약 3분 정도 밖에 차이나지 않습니다.

반면 교통사고 사상자는 확연히 줄 것으로 보입니다.

속도를 5% 줄일 경우 교통사고 사망률이 30%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이영우/대구대 건설시스템공학과 교수 : "사람과 부딪혔을 때 만약에 60km면 10명 중 9명 사망으로 이어집니다. 그런데 50km 정도면 그 절반 가량인 5명으로 줄어들거든요."]

경찰은 석 달간의 유예기간을 거친 뒤 제한속도 위반 운전자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촬영기자:박병규/그래픽:김현정
  • ‘시속 60㎞→50㎞’ 도심 제한속도 낮춘다
    • 입력 2021-04-12 10:24:18
    • 수정2021-04-12 12:02:45
    930뉴스(대구)
[앵커]

운전자분들은 오는 17일부터 '5030'을 기억하셔야겠습니다.

전국 도심 도로 제한속도가 일반도로는 시속 50km로, 이면도로는 시속 30km로 내려갑니다.

기존보다 시속 10km 정도 낮추는 건데, 전문가들은 사고 예방 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두운 밤, 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지나가던 사람을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시내 도로를 달리던 차량에 건널목을 지나던 자전거가 부딪힙니다.

지난해 교통사고로 숨진 보행자는 천여 명,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3분의 1이 넘습니다.

보행자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오는 17일부터 도심 제한속도가 일반도로는 시속 50km,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시속 30km로 낮아집니다.

운전자들은 교통체증이 더 심해지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김승춘/택시기사 : "(운전자 입장에서는) 10km가 상당히 큽니다. 10km를 낮추게 되면 교통체증도 상당히 심화될 것이고."]

그렇다면 시속 60km로 달렸을 때와 시속 50km로 달릴 때 실제 주행시간이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직접 실험해보겠습니다.

대구 동성로가 위치한 국채보상로에서 출발해 약 10km를 달려봤습니다.

시속 60km 달렸을 때는 31분, 시속 50km로 달렸을 때는 34분이 걸렸습니다.

약 3분 정도 밖에 차이나지 않습니다.

반면 교통사고 사상자는 확연히 줄 것으로 보입니다.

속도를 5% 줄일 경우 교통사고 사망률이 30%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이영우/대구대 건설시스템공학과 교수 : "사람과 부딪혔을 때 만약에 60km면 10명 중 9명 사망으로 이어집니다. 그런데 50km 정도면 그 절반 가량인 5명으로 줄어들거든요."]

경찰은 석 달간의 유예기간을 거친 뒤 제한속도 위반 운전자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촬영기자:박병규/그래픽:김현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