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볼리비아 ‘쓰레기 호수’ 정화 작업 착수
입력 2021.04.12 (10:58) 수정 2021.04.12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온갖 쓰레기로 뒤덮인 볼리비아 우루우루 호수의 참상,

전해드린 바 있는데요,

이 죽음의 호수를 정화하는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수평선을 따라 쓰레기 더미가 끝도 없이 펼쳐져 있습니다.

볼리비아 서부, 해발 3,686m 고지대에 있는 우루우루 호수인데요,

2016년 극심한 가뭄으로 수위가 급격히 낮아진 이후 현재 수량은 최대치의 30%까지 줄었습니다.

호수가 마르는 사이 인근 광산에서 폐기물과 생활 쓰레기가 흘러들어 수년째 쌓이면서 쓰레기장으로 변했는데요,

정화에 나서겠다고 밝힌 볼리비아 정부가 마침내 지난주부터 호수 청소를 시작했습니다.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수백 명이 강바닥에 쌓여있는 쓰레기를 계속해서 줍고, 모으고, 옮겼는데요,

여러 대의 대형 트럭에 쓰레기를 가득 실어 치우자 깨끗한 강바닥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 [지구촌 Talk] 볼리비아 ‘쓰레기 호수’ 정화 작업 착수
    • 입력 2021-04-12 10:58:01
    • 수정2021-04-12 11:02:15
    지구촌뉴스
[앵커]

온갖 쓰레기로 뒤덮인 볼리비아 우루우루 호수의 참상,

전해드린 바 있는데요,

이 죽음의 호수를 정화하는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수평선을 따라 쓰레기 더미가 끝도 없이 펼쳐져 있습니다.

볼리비아 서부, 해발 3,686m 고지대에 있는 우루우루 호수인데요,

2016년 극심한 가뭄으로 수위가 급격히 낮아진 이후 현재 수량은 최대치의 30%까지 줄었습니다.

호수가 마르는 사이 인근 광산에서 폐기물과 생활 쓰레기가 흘러들어 수년째 쌓이면서 쓰레기장으로 변했는데요,

정화에 나서겠다고 밝힌 볼리비아 정부가 마침내 지난주부터 호수 청소를 시작했습니다.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수백 명이 강바닥에 쌓여있는 쓰레기를 계속해서 줍고, 모으고, 옮겼는데요,

여러 대의 대형 트럭에 쓰레기를 가득 실어 치우자 깨끗한 강바닥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