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삼성 등 글로벌기업과 화상회의…일자리·반도체 논의
입력 2021.04.12 (11:52) 수정 2021.04.12 (12:17)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12일 삼성전자를 포함해 19개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미국 정부가 진행하는 '반도체 화상 회의'에 참석합니다.

백악관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일정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의 일자리 계획과 반도체 공급망 확대를 포함한 경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반도체 기업들과 회의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루스벨트 룸에서 열리는 이날 회의는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주재하고, 지나 러만도 상무장관도 참석합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만 TSMC, 구글 모회사 알파벳, AT&T, 커민스, 델 테크놀로지, 포드, GM, 글로벌 파운드리 등 대상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바이든, 삼성 등 글로벌기업과 화상회의…일자리·반도체 논의
    • 입력 2021-04-12 11:52:35
    • 수정2021-04-12 12:17:33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12일 삼성전자를 포함해 19개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미국 정부가 진행하는 '반도체 화상 회의'에 참석합니다.

백악관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일정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의 일자리 계획과 반도체 공급망 확대를 포함한 경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반도체 기업들과 회의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루스벨트 룸에서 열리는 이날 회의는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주재하고, 지나 러만도 상무장관도 참석합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만 TSMC, 구글 모회사 알파벳, AT&T, 커민스, 델 테크놀로지, 포드, GM, 글로벌 파운드리 등 대상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