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선 윤호중·3선 박완주 맞대결…민주 원내대표 선거 2파전
입력 2021.04.12 (14:54) 수정 2021.04.12 (15:10) 정치
오는 16일 실시되는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거가 4선인 윤호중, 3선인 박완주 의원의 2파전으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당초 출마가 예상됐던 안규백 의원은 "낮은 곳에서 민주당의 신뢰 회복과 정권 재창출에 앞장서겠다"며 오늘 오전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윤호중 의원은 오늘(12일) 오전 국회에서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어 "변화된 민주당의 모습으로 반드시 네 번째 민주 정부를 만들어내겠다"며 출마를 공식화했습니다.

윤 의원은 "지난 4·7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 준엄한 회초리를 맞았다, 이제는 반성과 개혁의 시간"이라며 "LH 비리를 막지 못하고 집값을 제대로 잡지 못한 것도 우리의 부족함이고 저부터 반성하고 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개혁 등 후속 개혁 법안 처리와 관련해서는 "좀 더 세심해야 하고 국민들 공감대 속에서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는데 이의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완주 의원도 오늘 후보 등록을 하고 기자회견을 열어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박 의원은 "지난 1년은 국민이 기대와 요구를 담아내지 못했고, 민생도 개혁도 제대로 이룬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떠나는 민심의 경고에 침묵했다"고 반성했습니다.

이어 박원순 전 시장 성폭력 사건에 대한 조치, 부동산 정책 등 추진 과정 등에 있어 잘못 대처한 점을 지적하며 "정책은 정교하지 못했고, 내부의 위선은 민심을 떠나게 했다"고 했습니다.

당내 일각의 친문 2선 후퇴론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 책임은 모두에게 있다"면서도 초선 의원들이 조국 사태를 거론한 뒤 일부 지지층에 비난을 받고 있는 데 대해 "자기와 생각이 다른 사람에게 위압적으로 느끼는 분위기를 만드는 건 정상적 정당은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는 13일과 15일 두 차례 공개 토론을 거쳐 16일 원내대표 선거를 치릅니다.

4·7 재보선 참패 이후 당의 쇄신 방향과 책임 범위 등이 이번 원내대표 선거 결과를 가를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친문계로 분류되는 윤호중 의원은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에서 김태년 전 원내대표와 단일화하며 출마를 양보했습니다.

박완주 의원은 86그룹으로 분류되며 고 김근태 전 의원 계열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에서 활동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4선 윤호중·3선 박완주 맞대결…민주 원내대표 선거 2파전
    • 입력 2021-04-12 14:54:39
    • 수정2021-04-12 15:10:12
    정치
오는 16일 실시되는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거가 4선인 윤호중, 3선인 박완주 의원의 2파전으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당초 출마가 예상됐던 안규백 의원은 "낮은 곳에서 민주당의 신뢰 회복과 정권 재창출에 앞장서겠다"며 오늘 오전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윤호중 의원은 오늘(12일) 오전 국회에서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어 "변화된 민주당의 모습으로 반드시 네 번째 민주 정부를 만들어내겠다"며 출마를 공식화했습니다.

윤 의원은 "지난 4·7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 준엄한 회초리를 맞았다, 이제는 반성과 개혁의 시간"이라며 "LH 비리를 막지 못하고 집값을 제대로 잡지 못한 것도 우리의 부족함이고 저부터 반성하고 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개혁 등 후속 개혁 법안 처리와 관련해서는 "좀 더 세심해야 하고 국민들 공감대 속에서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는데 이의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완주 의원도 오늘 후보 등록을 하고 기자회견을 열어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박 의원은 "지난 1년은 국민이 기대와 요구를 담아내지 못했고, 민생도 개혁도 제대로 이룬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떠나는 민심의 경고에 침묵했다"고 반성했습니다.

이어 박원순 전 시장 성폭력 사건에 대한 조치, 부동산 정책 등 추진 과정 등에 있어 잘못 대처한 점을 지적하며 "정책은 정교하지 못했고, 내부의 위선은 민심을 떠나게 했다"고 했습니다.

당내 일각의 친문 2선 후퇴론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 책임은 모두에게 있다"면서도 초선 의원들이 조국 사태를 거론한 뒤 일부 지지층에 비난을 받고 있는 데 대해 "자기와 생각이 다른 사람에게 위압적으로 느끼는 분위기를 만드는 건 정상적 정당은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는 13일과 15일 두 차례 공개 토론을 거쳐 16일 원내대표 선거를 치릅니다.

4·7 재보선 참패 이후 당의 쇄신 방향과 책임 범위 등이 이번 원내대표 선거 결과를 가를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친문계로 분류되는 윤호중 의원은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에서 김태년 전 원내대표와 단일화하며 출마를 양보했습니다.

박완주 의원은 86그룹으로 분류되며 고 김근태 전 의원 계열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에서 활동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