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 76만 명 ‘역대 최대’
입력 2021.04.12 (16:25) 수정 2021.04.12 (16:26) 경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실업자가 늘어나면서 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가 역대 최대 규모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오늘(12일) 3월 노동시장 동향을 발표하고,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가 75만 9천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기존 역대 최대 기록인 지난해 7월의 73만 천 명을 뛰어넘었습니다.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1조 천790억 원으로, 역대 최대 기록인 지난해 7월의 1조 천885억 원보다 조금 못 미칩니다.

고용부는 구직급여 지급액 증가 배경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 외에도 구직급여의 생계 보장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지급액 인상 조치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천407만 9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32만 2천 명(2.3%) 증가했습니다.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962만4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26만 6천 명(2.8%) 늘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 일자리 사업을 포함한 보건·복지업 가입자는 11만 명, 전문과학기술업 5만 천 명 등에서 증가 폭이 컸습니다.

코로나19 3차 유행의 타격을 받은 숙박·음식업(-3만5천 명)은 감소 폭을 축소했습니다.

고용부는 온라인 비대면 서비스업이 확산하는 가운데 지난 2월 말부터 시작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소비 심리 회복 등도 서비스업 가입자 증가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358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3만 2천 명(0.9%) 증가했습니다. 제조업 가입자는 지난 1월 17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선 데 이어 2개월 연속으로 증가 폭을 확대했습니다.

이 같은 고용 지표 개선은 실질적인 경기 회복보다는 코로나19 사태의 고용 충격이 지난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지표에 반영된 데 따른 기저 효과로 분석됩니다.
  •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 76만 명 ‘역대 최대’
    • 입력 2021-04-12 16:25:21
    • 수정2021-04-12 16:26:08
    경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실업자가 늘어나면서 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가 역대 최대 규모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오늘(12일) 3월 노동시장 동향을 발표하고,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가 75만 9천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기존 역대 최대 기록인 지난해 7월의 73만 천 명을 뛰어넘었습니다.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1조 천790억 원으로, 역대 최대 기록인 지난해 7월의 1조 천885억 원보다 조금 못 미칩니다.

고용부는 구직급여 지급액 증가 배경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 외에도 구직급여의 생계 보장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지급액 인상 조치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천407만 9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32만 2천 명(2.3%) 증가했습니다.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962만4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26만 6천 명(2.8%) 늘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 일자리 사업을 포함한 보건·복지업 가입자는 11만 명, 전문과학기술업 5만 천 명 등에서 증가 폭이 컸습니다.

코로나19 3차 유행의 타격을 받은 숙박·음식업(-3만5천 명)은 감소 폭을 축소했습니다.

고용부는 온라인 비대면 서비스업이 확산하는 가운데 지난 2월 말부터 시작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소비 심리 회복 등도 서비스업 가입자 증가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358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3만 2천 명(0.9%) 증가했습니다. 제조업 가입자는 지난 1월 17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선 데 이어 2개월 연속으로 증가 폭을 확대했습니다.

이 같은 고용 지표 개선은 실질적인 경기 회복보다는 코로나19 사태의 고용 충격이 지난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지표에 반영된 데 따른 기저 효과로 분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