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단 건물 외벽작업 추락사에 고용부, ‘달비계’ 긴급 점검
입력 2021.04.12 (16:25) 수정 2021.04.12 (16:27) 경제
최근 건물 외벽작업을 하는 노동자의 추락 사망사고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긴급 안전 점검에 착수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오늘(12일)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3주 동안 건물 외벽작업용 기구인 ‘달비계’를 사용하는 건물 외벽작업 현장을 대상으로 순찰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부터 지금까지 아파트 등 건물 외벽 보수나 도장 작업 중 추락 사고를 당해 숨진 노동자는 5명에 달합니다. 사망자는 대부분 건물 외벽작업용 기구인 ‘달비계’를 사용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고용부는 달비계를 사용하는 건물 외벽작업은 공사 기간이 짧은 점 등 현장 파악에 어려운 측면이 있어 안전관리의 사각지대로, 대부분 현장에 안전관리 감독자도 없고 안전 교육도 부실한 실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고용부는 달계비의 수직 구명줄과 작업용 로프 설치 상태를 확인하고 파손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방침입니다. 고용부는 또, 즉각적으로 안전보건 감독과 연계하고 위법 사항 적발 시 엄정한 사법 조치도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고용노동부 제공]
  • 잇단 건물 외벽작업 추락사에 고용부, ‘달비계’ 긴급 점검
    • 입력 2021-04-12 16:25:33
    • 수정2021-04-12 16:27:07
    경제
최근 건물 외벽작업을 하는 노동자의 추락 사망사고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긴급 안전 점검에 착수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오늘(12일)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3주 동안 건물 외벽작업용 기구인 ‘달비계’를 사용하는 건물 외벽작업 현장을 대상으로 순찰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부터 지금까지 아파트 등 건물 외벽 보수나 도장 작업 중 추락 사고를 당해 숨진 노동자는 5명에 달합니다. 사망자는 대부분 건물 외벽작업용 기구인 ‘달비계’를 사용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고용부는 달비계를 사용하는 건물 외벽작업은 공사 기간이 짧은 점 등 현장 파악에 어려운 측면이 있어 안전관리의 사각지대로, 대부분 현장에 안전관리 감독자도 없고 안전 교육도 부실한 실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고용부는 달계비의 수직 구명줄과 작업용 로프 설치 상태를 확인하고 파손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방침입니다. 고용부는 또, 즉각적으로 안전보건 감독과 연계하고 위법 사항 적발 시 엄정한 사법 조치도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고용노동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