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서울시 “의료진이 하는 신속항원검사 검체 채취, 노래방 업주도 하게 해달라”
입력 2021.04.12 (18:15) 수정 2021.04.12 (19:40) 사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사용중인 신속항원검사키트를 노래연습장에서 자가진단용으로 사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서울시가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오늘(12일) 발표한 '서울형 상생방역'과 관련해, 신속항원검사용 키트를 검사대상자 본인이 스스로 코 앞쪽(비강)으로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검사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신속항원검사는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코 속 깊숙이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검사하고 있는데, 서울시는 시범사업을 통해 두 검사 방법의 민감도 등을 비교 평가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시범사업을 위해 이 같은 검사 방식을 허용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하고, 노래연습장 업주들을 대상으로 검체채취 방법을 교육한 뒤 시범사업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오늘 서울형 상생방역을 발표하면서 아직 식약처가 사용 승인을 하지 않은 자가진단키트 도입 방안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신속항원검사용 키트는 식약처에서 이미 승인된 만큼, 노래연습장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서울시 “의료진이 하는 신속항원검사 검체 채취, 노래방 업주도 하게 해달라”
    • 입력 2021-04-12 18:15:39
    • 수정2021-04-12 19:40:42
    사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사용중인 신속항원검사키트를 노래연습장에서 자가진단용으로 사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서울시가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오늘(12일) 발표한 '서울형 상생방역'과 관련해, 신속항원검사용 키트를 검사대상자 본인이 스스로 코 앞쪽(비강)으로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검사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신속항원검사는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코 속 깊숙이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검사하고 있는데, 서울시는 시범사업을 통해 두 검사 방법의 민감도 등을 비교 평가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시범사업을 위해 이 같은 검사 방식을 허용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하고, 노래연습장 업주들을 대상으로 검체채취 방법을 교육한 뒤 시범사업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오늘 서울형 상생방역을 발표하면서 아직 식약처가 사용 승인을 하지 않은 자가진단키트 도입 방안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신속항원검사용 키트는 식약처에서 이미 승인된 만큼, 노래연습장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