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日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예정에 심각한 우려”
입력 2021.04.12 (18:18) 수정 2021.04.12 (19:28) 정치
일본 정부가 내일(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내릴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정부는 심각한 우려를 표했습니다.

외교부는 오늘(12일) 최영삼 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고, “정부는 이번 결정이 향후 우리 국민의 안전과 주변 환경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는 그간 일본 측에 대해 투명한 정보 공개 및 주변국과의 협의를 통해 (오염수 처리 방침을) 결정할 것을 강조해왔다”면서, “일본 측이 충분한 협의 없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하게 된다면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조했습니다.

외교부는 또 “우리 국민의 건강과 주변 환경 보호를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방사능 측정을 대폭 확대하고 모니터링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며, 내일 일본의 방류 결정 등을 주시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내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관계 장관회의를 열어, 원전에서 나오는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방침을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외교부 “日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예정에 심각한 우려”
    • 입력 2021-04-12 18:18:42
    • 수정2021-04-12 19:28:20
    정치
일본 정부가 내일(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내릴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정부는 심각한 우려를 표했습니다.

외교부는 오늘(12일) 최영삼 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고, “정부는 이번 결정이 향후 우리 국민의 안전과 주변 환경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는 그간 일본 측에 대해 투명한 정보 공개 및 주변국과의 협의를 통해 (오염수 처리 방침을) 결정할 것을 강조해왔다”면서, “일본 측이 충분한 협의 없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하게 된다면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조했습니다.

외교부는 또 “우리 국민의 건강과 주변 환경 보호를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방사능 측정을 대폭 확대하고 모니터링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며, 내일 일본의 방류 결정 등을 주시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내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관계 장관회의를 열어, 원전에서 나오는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방침을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