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명 투기 의혹’ LH 직원·지인, 구속 영장 심사 진행
입력 2021.04.12 (19:02) 수정 2021.04.12 (19:09)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명·시흥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LH 현직 직원과 지인에 대한 구속 영장 심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법원은 LH 직원의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속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LH 현직 직원 A씨가 법원으로 들어섭니다.

'광명시 노온사동 집단 투기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인물입니다.

[A씨/LH 직원 : "(혐의 인정하십니까? 지인들한테 내부 정보 주셨나요?) ..."]

법원은 오늘 오전 11시부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된 A씨와 A씨의 지인에 대한 구속 영장 심사를 진행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LH 신도시 사업 부서에서 근무하며 얻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지인과 함께 토지를 사들였다고 보고있습니다.

이들은 2017년 3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노온사동 일대 22개 필지를 사들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36명의 명의를 동원해 땅을 투기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특히 A씨가 그동안 투기 핵심으로 거론됐던 LH의 다른 직원보다 더 이른 시점에 투기에 착수한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또, 업무상 비밀 유출 경위도 뚜렷한 만큼 구속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법원은 A씨 등이 사들인 22개 필지 가운데 4개 필지에 대한 몰수보전 결정을 내렸습니다.

경찰은 구속 영장 심사를 마치는대로 나머지 필지에 대해서도 불법 사항을 확인하는 대로 모두 환수 조치할 예정입니다.

한편, 인천경찰청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한 혐의를 받는 전 인천시의회 의원 B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B씨는 미공개 정보를 통해 사업지구 일대 땅을 19억 원에 산 뒤 현재 시가로 50억 원가량인 상가 부지를 '환지 방식'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광명 투기 의혹’ LH 직원·지인, 구속 영장 심사 진행
    • 입력 2021-04-12 19:02:40
    • 수정2021-04-12 19:09:56
    뉴스7(창원)
[앵커]

광명·시흥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LH 현직 직원과 지인에 대한 구속 영장 심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법원은 LH 직원의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속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LH 현직 직원 A씨가 법원으로 들어섭니다.

'광명시 노온사동 집단 투기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인물입니다.

[A씨/LH 직원 : "(혐의 인정하십니까? 지인들한테 내부 정보 주셨나요?) ..."]

법원은 오늘 오전 11시부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된 A씨와 A씨의 지인에 대한 구속 영장 심사를 진행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LH 신도시 사업 부서에서 근무하며 얻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지인과 함께 토지를 사들였다고 보고있습니다.

이들은 2017년 3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노온사동 일대 22개 필지를 사들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36명의 명의를 동원해 땅을 투기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특히 A씨가 그동안 투기 핵심으로 거론됐던 LH의 다른 직원보다 더 이른 시점에 투기에 착수한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또, 업무상 비밀 유출 경위도 뚜렷한 만큼 구속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법원은 A씨 등이 사들인 22개 필지 가운데 4개 필지에 대한 몰수보전 결정을 내렸습니다.

경찰은 구속 영장 심사를 마치는대로 나머지 필지에 대해서도 불법 사항을 확인하는 대로 모두 환수 조치할 예정입니다.

한편, 인천경찰청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한 혐의를 받는 전 인천시의회 의원 B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B씨는 미공개 정보를 통해 사업지구 일대 땅을 19억 원에 산 뒤 현재 시가로 50억 원가량인 상가 부지를 '환지 방식'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