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원주] 원주공항 국제공항 승격 추진…지역간 갈등 조짐
입력 2021.04.12 (19:19) 수정 2021.04.12 (20:05)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원주시는 지난주 원주공항의 국제공항 승격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공항터미널이 있는 횡성에선 벌써부터 이에 대한 반대 기류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임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997년 개항한 원주공항.

지금은 제주노선만 운항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엔 한 해 10만 명이 이용했습니다.

원주시는 이 공항을 국제공항으로 승격시켜달라고 정부에 건의할 계획입니다.

수도권에서 가깝고, 관광자원도 풍부해 인근 청주국제공항보다 더 경쟁력이 있다고 주장합니다.

[원창묵/원주시장 : "교통 접근성, 수도권 배후 관광자원 등 경쟁력 측면에서 훨씬 우위에 있습니다. 연간 300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관광국제공항으로 탈바꿈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원주시의 발표 이후, 원주공항터미널이 위치한 횡성군에선 곧장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지금도 원주공항을 오가는 군용 비행기 소음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는데, 국제공항으로 승격되면, 피해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고 걱정합니다.

[박재경/횡성군용기소음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 : "우리 주민들하고 사전에 교감도 없이 (횡성군이) 조건부 찬성을 언급한다라고 하는 것은 성급하지 않았나? 소음 때문에 고통받고 있는 저희 입장에서는 이해할 수 없습니다."]

횡성군은 원주시의 구상에 원론적으로 찬성이라면서도 단서를 답니다.

공항터미널 원주 이전은 안된다는 겁니다.

[장신상/횡성군수 : "'공항터미널이 꼭 공항 (안)으로 들어가야 된다.' 이런 기본적인 개념들은 맞지 않는다고 보고요. 원주와 횡성,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되어야 되겠죠."]

원주공항을 국제공항으로 승격시키겠다는 원주시의 구상.

자칫 또다른 갈등의 불씨가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촬영기자:김수용

영월 청년사업단 ‘청정지대’ 개소

영월군 청년 정책의 산실이 될 청년들을 위한 공간 '청정지대'가 오늘(12일) 영월군 영월읍 청년사업단 건물에 문을 열었습니다.

청년 공간 '청정지대'는 청년 창업 지원과 임차 보증금 지원 등 청년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역량 강화사업을 추진하게 됩니다.

평창군, 고령자 ‘건강 반찬’ 나누기 행사 추진

평창군이 6천만 원을 투자해, 코로나19에 취약한 노인 800명을 대상으로 오늘(12일)부터 닷새 동안 '건강 반찬' 나누기 행사를 추진합니다.

평창군은 올해 상반기에 평창읍 등 5개 읍·면을 대상으로 행사를 진행한 뒤, 하반기에는 나머지 3개 면 지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 [여기는 원주] 원주공항 국제공항 승격 추진…지역간 갈등 조짐
    • 입력 2021-04-12 19:19:53
    • 수정2021-04-12 20:05:29
    뉴스7(춘천)
[앵커]

원주시는 지난주 원주공항의 국제공항 승격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공항터미널이 있는 횡성에선 벌써부터 이에 대한 반대 기류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임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997년 개항한 원주공항.

지금은 제주노선만 운항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엔 한 해 10만 명이 이용했습니다.

원주시는 이 공항을 국제공항으로 승격시켜달라고 정부에 건의할 계획입니다.

수도권에서 가깝고, 관광자원도 풍부해 인근 청주국제공항보다 더 경쟁력이 있다고 주장합니다.

[원창묵/원주시장 : "교통 접근성, 수도권 배후 관광자원 등 경쟁력 측면에서 훨씬 우위에 있습니다. 연간 300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관광국제공항으로 탈바꿈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원주시의 발표 이후, 원주공항터미널이 위치한 횡성군에선 곧장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지금도 원주공항을 오가는 군용 비행기 소음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는데, 국제공항으로 승격되면, 피해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고 걱정합니다.

[박재경/횡성군용기소음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 : "우리 주민들하고 사전에 교감도 없이 (횡성군이) 조건부 찬성을 언급한다라고 하는 것은 성급하지 않았나? 소음 때문에 고통받고 있는 저희 입장에서는 이해할 수 없습니다."]

횡성군은 원주시의 구상에 원론적으로 찬성이라면서도 단서를 답니다.

공항터미널 원주 이전은 안된다는 겁니다.

[장신상/횡성군수 : "'공항터미널이 꼭 공항 (안)으로 들어가야 된다.' 이런 기본적인 개념들은 맞지 않는다고 보고요. 원주와 횡성,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되어야 되겠죠."]

원주공항을 국제공항으로 승격시키겠다는 원주시의 구상.

자칫 또다른 갈등의 불씨가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서영입니다.

촬영기자:김수용

영월 청년사업단 ‘청정지대’ 개소

영월군 청년 정책의 산실이 될 청년들을 위한 공간 '청정지대'가 오늘(12일) 영월군 영월읍 청년사업단 건물에 문을 열었습니다.

청년 공간 '청정지대'는 청년 창업 지원과 임차 보증금 지원 등 청년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역량 강화사업을 추진하게 됩니다.

평창군, 고령자 ‘건강 반찬’ 나누기 행사 추진

평창군이 6천만 원을 투자해, 코로나19에 취약한 노인 800명을 대상으로 오늘(12일)부터 닷새 동안 '건강 반찬' 나누기 행사를 추진합니다.

평창군은 올해 상반기에 평창읍 등 5개 읍·면을 대상으로 행사를 진행한 뒤, 하반기에는 나머지 3개 면 지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