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명 투기 핵심 피의자’ LH 직원·지인, 구속영장 심사
입력 2021.04.12 (19:24) 수정 2021.04.12 (19:33)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예정지 투기 의혹과 관련해 LH 현직 직원과 지인에 대한 구속 영장 심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내부 정보 유출로 투기를 조장한 핵심 인물로 지목된 해당 직원이 구속된다면 경찰 수사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속영장 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한 LH 직원 A 씨.

정보 유출과 투기 의혹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지만 입을 다물었습니다.

[A 씨/LH 직원 : "(혐의 인정하십니까? 지인들한테 내부 정보 주셨나요?) ……."]

A 씨는 오늘 함께 영장 심사를 받은 B 씨 등과 2017년 3월 광명 노온사동 땅을 차명 투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A 씨는 광명 지역 신도시 개발 담당이었는데 경찰은 내부 개발 정보를 유출해 2017년부터 2018년 사이 전북 주민들의 집단 투기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A 씨의 지인은 앞서 관련 의혹을 부인했었습니다.

[B 씨/법무사/LH 직원 지인 : "개인들이야 이제 그렇게 살 수도 있는 거고 그러는데. LH 그쪽하고는 연결시킬 필요가 없어요. 제가 물론 이제 그 사람들(LH 관련자) 것. 제 것 등기하고 아마 몇 개월 후에, 몇 개 등기한 사실은 있어요."]

LH 직원 A 씨 등에 대한 영장 전담 판사의 심문은 2시간에 걸쳐 진행됐습니다.

영장이 발부된다면 경찰 수사도 급물살을 탈 전망입니다.

한편 A 씨 등의 투기 의심 땅에 대한 몰수 보전 신청이 인용되는 등 합수본은 광범위한 투기 이득 환수를 진행 중입니다.

[유재성/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 공보책임관 : "약 240억 원 상당의 부동산에 대하여는 몰수‧보전을 신청하여 법원의 인용 결정을 받았고, 현재 3건의 부동산에 대해 기소 전 몰수보전 절차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합수본은 또 LH 등 투기 관련 47명을 송치하고 636명을 수사 중이며 이 가운데 자치단체장 10명, 국회의원과 지방의원은 44명, LH 직원은 38명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영상편집:안재욱
  • ‘광명 투기 핵심 피의자’ LH 직원·지인, 구속영장 심사
    • 입력 2021-04-12 19:24:02
    • 수정2021-04-12 19:33:46
    뉴스7(전주)
[앵커]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예정지 투기 의혹과 관련해 LH 현직 직원과 지인에 대한 구속 영장 심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내부 정보 유출로 투기를 조장한 핵심 인물로 지목된 해당 직원이 구속된다면 경찰 수사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속영장 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한 LH 직원 A 씨.

정보 유출과 투기 의혹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지만 입을 다물었습니다.

[A 씨/LH 직원 : "(혐의 인정하십니까? 지인들한테 내부 정보 주셨나요?) ……."]

A 씨는 오늘 함께 영장 심사를 받은 B 씨 등과 2017년 3월 광명 노온사동 땅을 차명 투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A 씨는 광명 지역 신도시 개발 담당이었는데 경찰은 내부 개발 정보를 유출해 2017년부터 2018년 사이 전북 주민들의 집단 투기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A 씨의 지인은 앞서 관련 의혹을 부인했었습니다.

[B 씨/법무사/LH 직원 지인 : "개인들이야 이제 그렇게 살 수도 있는 거고 그러는데. LH 그쪽하고는 연결시킬 필요가 없어요. 제가 물론 이제 그 사람들(LH 관련자) 것. 제 것 등기하고 아마 몇 개월 후에, 몇 개 등기한 사실은 있어요."]

LH 직원 A 씨 등에 대한 영장 전담 판사의 심문은 2시간에 걸쳐 진행됐습니다.

영장이 발부된다면 경찰 수사도 급물살을 탈 전망입니다.

한편 A 씨 등의 투기 의심 땅에 대한 몰수 보전 신청이 인용되는 등 합수본은 광범위한 투기 이득 환수를 진행 중입니다.

[유재성/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 공보책임관 : "약 240억 원 상당의 부동산에 대하여는 몰수‧보전을 신청하여 법원의 인용 결정을 받았고, 현재 3건의 부동산에 대해 기소 전 몰수보전 절차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합수본은 또 LH 등 투기 관련 47명을 송치하고 636명을 수사 중이며 이 가운데 자치단체장 10명, 국회의원과 지방의원은 44명, LH 직원은 38명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영상편집:안재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