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충주] CCTV에도 ‘인공지능’…위험상황 자동 인식
입력 2021.04.12 (19:27) 수정 2021.04.12 (19:37)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에는 KBS 충주 스튜디오 연결해 북부권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박찬송 아나운서, 전해주시죠.

[답변]

네, 충주입니다.

불법 주정차 단속부터 사건·사고, 재난·재해까지 CCTV의 활용 범위가 점점 다양해지고 있는데요.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CCTV 관제 시스템에 인공지능이 도입되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 새벽, 인적이 끊긴 골목을 서성이는 남성.

주차된 차들을 열어보더니, 문이 열린 차 안을 뒤적입니다.

차량 절도범의 범행이 24시간 가동되는 자치단체 CCTV에 그대로 포착돼 경찰에 바로 덜미가 잡혔습니다.

[나미나/충주시 CCTV 관제요원 : "눈의 피로도가 상당한 거 같고요. 어깨, 마우스로 모니터링을 하다 보니까 어깨 결림이라든가 계속 앉아있어야 하는 불편함(이 큽니다)."]

방범뿐 아니라 각종 재난·재해, 안전사고 예방 등 CCTV의 활용 범위가 급증한 상황.

충북 최초로 충주시가 이런 CCTV 관제 시스템에 인공지능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CCTV 영상 속, 사람들의 다양한 움직임을 학습시킨 뒤 갑자기 쓰러지는 응급 상황이나 담을 넘는 등의 수상한 행동을 자동으로 포착해 관제사에게 알리는 겁니다.

불과 연기를 감지해 화재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도 있습니다.

[안창숙/충주시 공간정보팀장 : "앞으로는 환경이 바뀌는 거에 대응해서 킥보드를 타거나 불법 폐기물을 실은 차량을 선별해서 감지할 수 있는 (방향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인공 지능을 활용한 CCTV 관제 시스템을 구축하거나 가동 중인 시·군은 전국적으로 80여 곳.

일상 곳곳에 설치된 CCTV가 첨단 기술과 만나 진화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앵커]

각종 사고나 범죄에 더 빠르게 대처할 수 있겠는데요.

CCTV 관제 요원이 24시간 내내 지켜봐야 하는 부담도 덜 수 있다고 하니,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됩니다.

다음 소식, 전해주시죠.

[답변]

올해는 세월호 참사 7주기입니다.

전국 각지에서 추모 물결이 이는 가운데, 음성 지역에서도 추모 행사와 함께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음성 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세월호 음성 대책위원회는 오늘 음성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전면 재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참사가 일어난 지 7년이 지났는데도, 관련자들이 모두 무죄를 받는 등 제대로 된 처벌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는데요.

당시의 실상을 밝히기 위해, 성역 없는 재수사가 필요하다고도 입을 모았습니다.

세월호 음성 대책위는 이달 말까지를 추모 기간으로 정하고, 지역 곳곳에 있는 나무들에 추모 글과 리본을 걸어 희생자들을 추모할 예정입니다.

[앵커]

청주에는 충북도청 근처에 추모 현수막이 내걸렸는데요.

제대로 된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음성에서도 커지고 있다는 소식, 살펴봤습니다.

끝으로 제천지역 뉴스, 전해주시죠.

[답변]

제천시가 이달부터 물가동향조사 대상에 대형 식자재 마트를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지역 내 입점 매장이 다양해진 데 따른 건데요.

제천시는 실질적인 물가 조사가 될 수 있도록, 기존의 전통시장, 대형 마트와 함께 식자재 마트의 물가도 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제천에는 의무 휴업이나 영업시간 등의 제약을 받지 않는 대형 식자재 마트가 3곳, 대형 마트 3곳, 전통시장 8곳이 있습니다.

4월 둘째 주 조사 결과를 보면 육류나 채소 등 전통시장의 41개 품목이, 식자재 마트 등 대규모 점포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가공된 식재료나 공산품의 경우, 대형 마트가 더 저렴했습니다.

제천시의 물가동향조사는 매주 수요일, 88개 주요 품목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조사 결과는 시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충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윤진모·최승원/영상편집:정진욱
  • [여기는 충주] CCTV에도 ‘인공지능’…위험상황 자동 인식
    • 입력 2021-04-12 19:27:34
    • 수정2021-04-12 19:37:44
    뉴스7(청주)
[앵커]

이번에는 KBS 충주 스튜디오 연결해 북부권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박찬송 아나운서, 전해주시죠.

[답변]

네, 충주입니다.

불법 주정차 단속부터 사건·사고, 재난·재해까지 CCTV의 활용 범위가 점점 다양해지고 있는데요.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CCTV 관제 시스템에 인공지능이 도입되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 새벽, 인적이 끊긴 골목을 서성이는 남성.

주차된 차들을 열어보더니, 문이 열린 차 안을 뒤적입니다.

차량 절도범의 범행이 24시간 가동되는 자치단체 CCTV에 그대로 포착돼 경찰에 바로 덜미가 잡혔습니다.

[나미나/충주시 CCTV 관제요원 : "눈의 피로도가 상당한 거 같고요. 어깨, 마우스로 모니터링을 하다 보니까 어깨 결림이라든가 계속 앉아있어야 하는 불편함(이 큽니다)."]

방범뿐 아니라 각종 재난·재해, 안전사고 예방 등 CCTV의 활용 범위가 급증한 상황.

충북 최초로 충주시가 이런 CCTV 관제 시스템에 인공지능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CCTV 영상 속, 사람들의 다양한 움직임을 학습시킨 뒤 갑자기 쓰러지는 응급 상황이나 담을 넘는 등의 수상한 행동을 자동으로 포착해 관제사에게 알리는 겁니다.

불과 연기를 감지해 화재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도 있습니다.

[안창숙/충주시 공간정보팀장 : "앞으로는 환경이 바뀌는 거에 대응해서 킥보드를 타거나 불법 폐기물을 실은 차량을 선별해서 감지할 수 있는 (방향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인공 지능을 활용한 CCTV 관제 시스템을 구축하거나 가동 중인 시·군은 전국적으로 80여 곳.

일상 곳곳에 설치된 CCTV가 첨단 기술과 만나 진화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앵커]

각종 사고나 범죄에 더 빠르게 대처할 수 있겠는데요.

CCTV 관제 요원이 24시간 내내 지켜봐야 하는 부담도 덜 수 있다고 하니,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됩니다.

다음 소식, 전해주시죠.

[답변]

올해는 세월호 참사 7주기입니다.

전국 각지에서 추모 물결이 이는 가운데, 음성 지역에서도 추모 행사와 함께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음성 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세월호 음성 대책위원회는 오늘 음성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전면 재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참사가 일어난 지 7년이 지났는데도, 관련자들이 모두 무죄를 받는 등 제대로 된 처벌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는데요.

당시의 실상을 밝히기 위해, 성역 없는 재수사가 필요하다고도 입을 모았습니다.

세월호 음성 대책위는 이달 말까지를 추모 기간으로 정하고, 지역 곳곳에 있는 나무들에 추모 글과 리본을 걸어 희생자들을 추모할 예정입니다.

[앵커]

청주에는 충북도청 근처에 추모 현수막이 내걸렸는데요.

제대로 된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음성에서도 커지고 있다는 소식, 살펴봤습니다.

끝으로 제천지역 뉴스, 전해주시죠.

[답변]

제천시가 이달부터 물가동향조사 대상에 대형 식자재 마트를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지역 내 입점 매장이 다양해진 데 따른 건데요.

제천시는 실질적인 물가 조사가 될 수 있도록, 기존의 전통시장, 대형 마트와 함께 식자재 마트의 물가도 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제천에는 의무 휴업이나 영업시간 등의 제약을 받지 않는 대형 식자재 마트가 3곳, 대형 마트 3곳, 전통시장 8곳이 있습니다.

4월 둘째 주 조사 결과를 보면 육류나 채소 등 전통시장의 41개 품목이, 식자재 마트 등 대규모 점포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가공된 식재료나 공산품의 경우, 대형 마트가 더 저렴했습니다.

제천시의 물가동향조사는 매주 수요일, 88개 주요 품목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조사 결과는 시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충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윤진모·최승원/영상편집:정진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