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D-1…“안 버리겠다” 약속도 파기
입력 2021.04.12 (21:23) 수정 2021.04.12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정부가 내일(13일)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방류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 동의 없인 어떻게든 오염수를 처분하지 않겠다던 약속을 스스로 깨는 셈인데, 어민과 시민단체 등의 반발은 최고조에 이르고 있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오염수 버리지 마라! (바다를 더럽히지 마라!)"]

후쿠시마에서 상경한 주민들이 도쿄 총리관저 앞을 가득 메웠습니다.

'오염수 해양방류는 범죄'라는 등의 손팻말을 들었습니다.

[곤노 수미오/후쿠시마현 주민 : "핵 오염수를 버리면 돌이킬 수 없는 인류 최대의 공해가 될 것입니다."]

방류에 반대하는 88개 나라, 6만 4천여 명의 서명도 일본 정부에 전달했습니다.

시민들은 특히 방류를 강행하는 건 일본 정부가 한 약속을 스스로 깨는 것이라고 성토했습니다.

원전 운용사인 도쿄전력이 어민단체에 보낸 공문입니다.

"다핵종제거설비에서 처리한 물, 즉 오염수는 원전 안 탱크에 보관하겠다", "관계자 이해 없이는 어떠한 처분도 하지 않겠다"고 돼 있습니다.

정치권도 논란입니다.

한 야당 의원은 삼중수소를 바닷물에 섞어 버리는 건 '하나 마나 한 대책'이라고 몰아붙였고,

[다카하시 치즈코/일본 중의원 : "500배로 희석해도 500배 많은 양을 배출하면 (총량은) 결국 같은 거 아닌가요? 안 그래요?"]

이에 주무 장관은 도쿄전력에 답변을 떠넘기려다 엉뚱한 말까지 합니다.

[가지야마 히로시/일본 경제산업상 : "제3의 기관을 활용해 가면서 확인해 나가려고 합니다."]

우리 정부는 충분한 협의 없는 해양 방류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약속 파기 논란에 실효성이 의심되는 해양방류 대책까지...

스가 총리의 '불도저식 오염수 처분 결정'이 이제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한종헌
  • 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D-1…“안 버리겠다” 약속도 파기
    • 입력 2021-04-12 21:23:50
    • 수정2021-04-12 22:12:19
    뉴스 9
[앵커]

일본 정부가 내일(13일)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방류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 동의 없인 어떻게든 오염수를 처분하지 않겠다던 약속을 스스로 깨는 셈인데, 어민과 시민단체 등의 반발은 최고조에 이르고 있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오염수 버리지 마라! (바다를 더럽히지 마라!)"]

후쿠시마에서 상경한 주민들이 도쿄 총리관저 앞을 가득 메웠습니다.

'오염수 해양방류는 범죄'라는 등의 손팻말을 들었습니다.

[곤노 수미오/후쿠시마현 주민 : "핵 오염수를 버리면 돌이킬 수 없는 인류 최대의 공해가 될 것입니다."]

방류에 반대하는 88개 나라, 6만 4천여 명의 서명도 일본 정부에 전달했습니다.

시민들은 특히 방류를 강행하는 건 일본 정부가 한 약속을 스스로 깨는 것이라고 성토했습니다.

원전 운용사인 도쿄전력이 어민단체에 보낸 공문입니다.

"다핵종제거설비에서 처리한 물, 즉 오염수는 원전 안 탱크에 보관하겠다", "관계자 이해 없이는 어떠한 처분도 하지 않겠다"고 돼 있습니다.

정치권도 논란입니다.

한 야당 의원은 삼중수소를 바닷물에 섞어 버리는 건 '하나 마나 한 대책'이라고 몰아붙였고,

[다카하시 치즈코/일본 중의원 : "500배로 희석해도 500배 많은 양을 배출하면 (총량은) 결국 같은 거 아닌가요? 안 그래요?"]

이에 주무 장관은 도쿄전력에 답변을 떠넘기려다 엉뚱한 말까지 합니다.

[가지야마 히로시/일본 경제산업상 : "제3의 기관을 활용해 가면서 확인해 나가려고 합니다."]

우리 정부는 충분한 협의 없는 해양 방류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약속 파기 논란에 실효성이 의심되는 해양방류 대책까지...

스가 총리의 '불도저식 오염수 처분 결정'이 이제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한종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