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버층을 모셔라!”…지역 소멸, 은퇴자 마을로 극복 시도
입력 2021.04.12 (21:47) 수정 2021.04.12 (22:00)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접경지역은 최근 국방개혁과 군 부대 해체로 가뜩이나 적은 인구가 더 빨리 줄어 지역소멸 위기를 겪고 있는데요.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강원도 내 접경지역 시군이 이른바 '실버계층', 도시 은퇴자 모시기에 나섰습니다.

박상용 기자가 소개해 드립니다.

[리포트]

파릇파릇한 곰취가 가득한 온실.

새내기 농부들이 곰취를 따 봅니다.

대도시에서 직장을 다니다 퇴직한 사람들입니다.

서툰 손짓에도 금새 곰취가 한웅큼.

이게 농촌이구나 싶습니다.

[전승준/서울시 이촌동/전직 대학 교수 : "은퇴를 했기 때문에 만약에 제가 견딜 수 있으면 아예 농촌에 와서 살고 싶은 그런 생각도 있습니다."]

이들은 양구군이 마련한 '은퇴자 공동체 마을'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현재 입주민은 8가구 15명.

한 달에 방값 20만 원만 내면, 길게는 두세 달씩 전원생활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대신, 주민등록을 양구로 이전해야 합니다.

[신현숙/양구농촌체험관광 사무국장 : "농산물 수확체험이라든가 전통 '장' 담그기나 막걸리 만들기라든지 다양한 농촌체험을…."]

퇴역 군인들을 위한 맞춤형 주택단지도 조성되고 있습니다.

고즈넉한 산골에 자그마한 텃밭까지 갖춘 단독주택 24동이 지어집니다.

단지가 다 완공되지도 않았는데, 벌서 18가구가 들어왔습니다.

화천군에는 '공공실버아파트'가 들어섰습니다.

120세대 규모로, 65살 이상 주민 전용 주거단지입니다.

매달 10만 원 안팎의 임대료를 내면 33제곱미터 넓이의 내 집이 생깁니다.

공동식당에 체력단련장까지 노인 전용 편의시설도 마련돼 있습니다.

[김천기/화천 실버주택 입주민 : "노인들 (방) 따뜻하고 물 잘 나오고 따뜻하면 최고지 뭐. 어떻게 더 바라겠어."]

최근 5년 사이 인구가 연평균 2,500명씩 줄고 있는 강원도 내 접경지역.

은퇴자 모시기가 지역소멸 위기 극복의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
  • “실버층을 모셔라!”…지역 소멸, 은퇴자 마을로 극복 시도
    • 입력 2021-04-12 21:47:51
    • 수정2021-04-12 22:00:51
    뉴스9(춘천)
[앵커]

접경지역은 최근 국방개혁과 군 부대 해체로 가뜩이나 적은 인구가 더 빨리 줄어 지역소멸 위기를 겪고 있는데요.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강원도 내 접경지역 시군이 이른바 '실버계층', 도시 은퇴자 모시기에 나섰습니다.

박상용 기자가 소개해 드립니다.

[리포트]

파릇파릇한 곰취가 가득한 온실.

새내기 농부들이 곰취를 따 봅니다.

대도시에서 직장을 다니다 퇴직한 사람들입니다.

서툰 손짓에도 금새 곰취가 한웅큼.

이게 농촌이구나 싶습니다.

[전승준/서울시 이촌동/전직 대학 교수 : "은퇴를 했기 때문에 만약에 제가 견딜 수 있으면 아예 농촌에 와서 살고 싶은 그런 생각도 있습니다."]

이들은 양구군이 마련한 '은퇴자 공동체 마을'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현재 입주민은 8가구 15명.

한 달에 방값 20만 원만 내면, 길게는 두세 달씩 전원생활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대신, 주민등록을 양구로 이전해야 합니다.

[신현숙/양구농촌체험관광 사무국장 : "농산물 수확체험이라든가 전통 '장' 담그기나 막걸리 만들기라든지 다양한 농촌체험을…."]

퇴역 군인들을 위한 맞춤형 주택단지도 조성되고 있습니다.

고즈넉한 산골에 자그마한 텃밭까지 갖춘 단독주택 24동이 지어집니다.

단지가 다 완공되지도 않았는데, 벌서 18가구가 들어왔습니다.

화천군에는 '공공실버아파트'가 들어섰습니다.

120세대 규모로, 65살 이상 주민 전용 주거단지입니다.

매달 10만 원 안팎의 임대료를 내면 33제곱미터 넓이의 내 집이 생깁니다.

공동식당에 체력단련장까지 노인 전용 편의시설도 마련돼 있습니다.

[김천기/화천 실버주택 입주민 : "노인들 (방) 따뜻하고 물 잘 나오고 따뜻하면 최고지 뭐. 어떻게 더 바라겠어."]

최근 5년 사이 인구가 연평균 2,500명씩 줄고 있는 강원도 내 접경지역.

은퇴자 모시기가 지역소멸 위기 극복의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