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TK의원’ 자질 비판 커져…“2선 물러나라”
입력 2021.04.12 (21:49) 수정 2021.04.12 (21:57)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이 4.7재보선에서 압승을 거뒀지만 당의 주축을 이루는 대구경북은 오히려 2선으로 물러나라는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지역민들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이 같은 일은 지역 출신 국회의원들의 부적절한 처신이 자초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김영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천의 송언석 의원.

4·7 재보선 개표방송 당시 자신의 자리가 없다며 국장급 당직자를 폭행하고 폭언해 국민의힘 안팎에서 제명 요구 등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비난이 들끓자 국민의힘은 당 윤리위 회부방침을 밝혔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 "우리당 당헌·당규에 따라 즉각 윤리위원회에 회부해서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도록 했습니다."]

대구 중남구의 곽상도 의원.

서울로 주소를 옮기고 서울시장 선거에 투표한 것을 두고 지역민을 무시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대구 경실련은 국민의힘에 곽 의원 징계를 요구했습니다.

[곽상도/국민의힘 국회의원/지난 8일 : "국회에 있으면 서울에 살아야 되잖아요. 어디서 살아요? 월화수목금 여기에(서울에) 있어야 되잖아요."]

대구 달서갑의 홍석준, 포항 남·울릉의 김병욱, 구미갑 구자근 의원은 선거법 위반혐의로 모두 2심이 진행 중입니다.

홍석준, 김병욱 두 의원은 1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습니다.

특히 김병욱 의원은 성폭행 의혹까지 불거져 탈당을 해야 했습니다.

[엄기홍/경북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그동안 지지를 많이 받아왔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오만에 빠진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그만큼 많이 유권자들이 지지를 보냈으면 그에 맞게 처신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난해 총선에서 무소속 1석을 제외하고 나머지 24석을 모두 국민의힘에 몰아 준 대구·경북.

하지만 지역 의원들은 그에 부응하지 못한 채 지역민들에게 허탈감만 안겨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재입니다.

촬영기자:박병규
  • ‘TK의원’ 자질 비판 커져…“2선 물러나라”
    • 입력 2021-04-12 21:49:58
    • 수정2021-04-12 21:57:44
    뉴스9(대구)
[앵커]

국민의힘이 4.7재보선에서 압승을 거뒀지만 당의 주축을 이루는 대구경북은 오히려 2선으로 물러나라는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지역민들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이 같은 일은 지역 출신 국회의원들의 부적절한 처신이 자초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김영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천의 송언석 의원.

4·7 재보선 개표방송 당시 자신의 자리가 없다며 국장급 당직자를 폭행하고 폭언해 국민의힘 안팎에서 제명 요구 등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비난이 들끓자 국민의힘은 당 윤리위 회부방침을 밝혔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 "우리당 당헌·당규에 따라 즉각 윤리위원회에 회부해서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도록 했습니다."]

대구 중남구의 곽상도 의원.

서울로 주소를 옮기고 서울시장 선거에 투표한 것을 두고 지역민을 무시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대구 경실련은 국민의힘에 곽 의원 징계를 요구했습니다.

[곽상도/국민의힘 국회의원/지난 8일 : "국회에 있으면 서울에 살아야 되잖아요. 어디서 살아요? 월화수목금 여기에(서울에) 있어야 되잖아요."]

대구 달서갑의 홍석준, 포항 남·울릉의 김병욱, 구미갑 구자근 의원은 선거법 위반혐의로 모두 2심이 진행 중입니다.

홍석준, 김병욱 두 의원은 1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습니다.

특히 김병욱 의원은 성폭행 의혹까지 불거져 탈당을 해야 했습니다.

[엄기홍/경북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그동안 지지를 많이 받아왔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오만에 빠진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그만큼 많이 유권자들이 지지를 보냈으면 그에 맞게 처신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난해 총선에서 무소속 1석을 제외하고 나머지 24석을 모두 국민의힘에 몰아 준 대구·경북.

하지만 지역 의원들은 그에 부응하지 못한 채 지역민들에게 허탈감만 안겨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재입니다.

촬영기자:박병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