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접종률 50% 英, 봉쇄 푸는데…확진 급증 獨, “단호한 봉쇄 필요”
입력 2021.04.12 (23:52) 수정 2021.04.12 (23:5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국이 오늘 코로나 봉쇄조치를 한 단계 완화했습니다.

상점과 미용실, 체육관, 야외 술집 등이 영업을 재개했는데요.

6월 말까지 봉쇄령 전면해제를 목표로 경제활동에 시동을 거는 모습입니다.

봉쇄조치 기간 동안 영국 소매업체들의 매출 손실은 약 41조 원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루이스/여관 주인 : "맥주도 더 주문하고 갖가지 물품도 확실히 비축해 뒀어요. 인테리어도 손보고 청소도 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1월 초 세 번째 봉쇄령을 내리고 백신접종에 속도를 냈는데, 바이러스 확산세가 잡히기 시작한 겁니다.

백신 최소 1회 접종자는 3,200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절반에 이르렀고요.

지난 1월과 비교해서 신규 확진자 수는 90% 이상 감소했고, 하루 천 명 이상 숨지던 사망자 수도 마흔(40) 명까지 줄었습니다.

오늘 기준으로 집단면역에 도달했다는 예측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한때 방역 모범국으로 불렸던 독일은 봉쇄를 더 강화해야 하는 입장입니다.

누적 확진자가 300만 명을 넘어섰고, 백신 접종률도 5.9%로 저조해서 중증 환자가 급증했기 때문입니다.

[로타 빌러/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 : "지금 독일에 4,500명 가까운 코로나 환자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주에는 환자가 700명 추가됐는데, 1주일 사이에 20%가 늘어난 겁니다."]

변이 바이러스 대응에 각국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코로나로 하루 2~3천 명씩 숨지고 있는 브라질에선 마흔 살 이하 중증 입원 환자가 전체 환자의 50%를 넘었고 하루 신규 확진자가 17만 명대에 육박하는 인도는 누적 확진자 수로 브라질을 제치고 세계 2위로 올라섰습니다.


  • 접종률 50% 英, 봉쇄 푸는데…확진 급증 獨, “단호한 봉쇄 필요”
    • 입력 2021-04-12 23:52:39
    • 수정2021-04-12 23:58:55
    뉴스라인
영국이 오늘 코로나 봉쇄조치를 한 단계 완화했습니다.

상점과 미용실, 체육관, 야외 술집 등이 영업을 재개했는데요.

6월 말까지 봉쇄령 전면해제를 목표로 경제활동에 시동을 거는 모습입니다.

봉쇄조치 기간 동안 영국 소매업체들의 매출 손실은 약 41조 원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루이스/여관 주인 : "맥주도 더 주문하고 갖가지 물품도 확실히 비축해 뒀어요. 인테리어도 손보고 청소도 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1월 초 세 번째 봉쇄령을 내리고 백신접종에 속도를 냈는데, 바이러스 확산세가 잡히기 시작한 겁니다.

백신 최소 1회 접종자는 3,200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절반에 이르렀고요.

지난 1월과 비교해서 신규 확진자 수는 90% 이상 감소했고, 하루 천 명 이상 숨지던 사망자 수도 마흔(40) 명까지 줄었습니다.

오늘 기준으로 집단면역에 도달했다는 예측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한때 방역 모범국으로 불렸던 독일은 봉쇄를 더 강화해야 하는 입장입니다.

누적 확진자가 300만 명을 넘어섰고, 백신 접종률도 5.9%로 저조해서 중증 환자가 급증했기 때문입니다.

[로타 빌러/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 : "지금 독일에 4,500명 가까운 코로나 환자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주에는 환자가 700명 추가됐는데, 1주일 사이에 20%가 늘어난 겁니다."]

변이 바이러스 대응에 각국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코로나로 하루 2~3천 명씩 숨지고 있는 브라질에선 마흔 살 이하 중증 입원 환자가 전체 환자의 50%를 넘었고 하루 신규 확진자가 17만 명대에 육박하는 인도는 누적 확진자 수로 브라질을 제치고 세계 2위로 올라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