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명 노온사동’만?…“땅 투기는 10년 전 전북부터”
입력 2021.04.13 (21:40) 수정 2021.04.13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LH 전북 본부 직원이 경기도 광명 신도시에 이른바 '원정 투기'를 한 혐의로 구속됐다는 소식, 어제(12일) 전해드렸습니다.

그런데 KBS가 추적한 결과 이 직원은 자신이 담당하던 전주의 대규모 택지개발지구 땅도 주변 사람들과 함께 사고 판 것이 확인됐습니다.

오정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 광명 일대 중심으로 이뤄진 이른바 '전북 원정 투기'의 주범으로 지목된 LH 전북본부 직원 정 모 씨.

법무사 이 모 씨와 함께 구속됐습니다.

내부 정보를 공유해 주변 사람들과 땅 투기를 한 혐의입니다.

이들의 수상한 땅 거래.

이번이 처음일까?

취재진은 전북지역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을 중심으로 이들의 토지거래 내역을 추적했습니다.

토지 거래 가운데 '효천 도시개발사업' 땅 매매 기록에서 흔적을 발견했습니다.

효천지구는 67만㎡에 4천5백 가구를 공급하는 사업으로, 시행자는 LH입니다.

지지부진하던 사업은 2012년 말 마침내 개발 계획이 확정되고 정부 인가를 얻게 되는데, 이보다 1년 전인 2011년, 전주 사는 A 씨가 집중적으로 이곳 땅들을 사들입니다.

취재 결과 A 씨는 구속된 법무사 이 씨와는 고등학교 친구, 구속된 LH 직원 정 씨와는 가족끼리 친한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목할 건 LH 직원 정 씨가 당시엔 효천지구 담당자였다는 점입니다.

A 씨와 함께 효천지구 땅을 나눠 가진 5명 가운데 3명은 2017년과 2018년, 노온사동 땅을 함께 샀습니다.

이때도 구속된 정 씨가 연결 고리였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A 씨/음성변조 : "광명을 어떻게 알았느냐. LH 직원이 그런 얘기를 한 번 해줬어, 우리한테."]

경찰 수사를 받는 또 다른 LH 전북본부 직원 가족 역시 개발 직전 효천지구 땅 여러 곳을 다른 투자자들과 샀다가 되팔았습니다.

취재진이 확인한 것만 5천여 ㎡에 달합니다.

내부 정보를 이용해 땅을 사고 판 '반칙 거래'.

우연이 아닌, 조직적이고 반복적으로 이뤄졌다는 의혹이 짙어집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강수헌 김동균/그래픽:김종훈 전현정
  • ‘광명 노온사동’만?…“땅 투기는 10년 전 전북부터”
    • 입력 2021-04-13 21:40:01
    • 수정2021-04-13 21:45:48
    뉴스 9
[앵커]

LH 전북 본부 직원이 경기도 광명 신도시에 이른바 '원정 투기'를 한 혐의로 구속됐다는 소식, 어제(12일) 전해드렸습니다.

그런데 KBS가 추적한 결과 이 직원은 자신이 담당하던 전주의 대규모 택지개발지구 땅도 주변 사람들과 함께 사고 판 것이 확인됐습니다.

오정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 광명 일대 중심으로 이뤄진 이른바 '전북 원정 투기'의 주범으로 지목된 LH 전북본부 직원 정 모 씨.

법무사 이 모 씨와 함께 구속됐습니다.

내부 정보를 공유해 주변 사람들과 땅 투기를 한 혐의입니다.

이들의 수상한 땅 거래.

이번이 처음일까?

취재진은 전북지역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을 중심으로 이들의 토지거래 내역을 추적했습니다.

토지 거래 가운데 '효천 도시개발사업' 땅 매매 기록에서 흔적을 발견했습니다.

효천지구는 67만㎡에 4천5백 가구를 공급하는 사업으로, 시행자는 LH입니다.

지지부진하던 사업은 2012년 말 마침내 개발 계획이 확정되고 정부 인가를 얻게 되는데, 이보다 1년 전인 2011년, 전주 사는 A 씨가 집중적으로 이곳 땅들을 사들입니다.

취재 결과 A 씨는 구속된 법무사 이 씨와는 고등학교 친구, 구속된 LH 직원 정 씨와는 가족끼리 친한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목할 건 LH 직원 정 씨가 당시엔 효천지구 담당자였다는 점입니다.

A 씨와 함께 효천지구 땅을 나눠 가진 5명 가운데 3명은 2017년과 2018년, 노온사동 땅을 함께 샀습니다.

이때도 구속된 정 씨가 연결 고리였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A 씨/음성변조 : "광명을 어떻게 알았느냐. LH 직원이 그런 얘기를 한 번 해줬어, 우리한테."]

경찰 수사를 받는 또 다른 LH 전북본부 직원 가족 역시 개발 직전 효천지구 땅 여러 곳을 다른 투자자들과 샀다가 되팔았습니다.

취재진이 확인한 것만 5천여 ㎡에 달합니다.

내부 정보를 이용해 땅을 사고 판 '반칙 거래'.

우연이 아닌, 조직적이고 반복적으로 이뤄졌다는 의혹이 짙어집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강수헌 김동균/그래픽:김종훈 전현정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